서울시ㆍ자치구

행락철 전세(관광)버스 법규 위반 단속

4.25.(월)~5.24.(화)까지 1달 간 시․자치구 합동으로 특별 단속

작성일 : 2016-04-18 18:21 기자 : 최부규

서울시가 매년 행락철마다 시민(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전세(관광)버스 내부 개조 등 불법 행위 집중 단속에 들어간다.

 
시는 4.25.(월)~5.24.(화)까지 1달 동안 서울에 소재지를 두고 있는 전세버스 3,874대 및 타 시․도 전세버스를 대상으로 서울시․ 25개 자치구 합동으로 단속반을 편성해 단속에 나선다.
 
 
시는 일부 전세(관광)버스가 승객이 선호한다는 이유로 안전을 무시하고 뒷좌석을 마주 보도록 개조하거나 노래반주기․조명 등을 설치한 채 운행해 사고 시 대형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이번 단속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해에도 시․자치구 합동으로 전세버스 불법 구조 변경을 포함한 법규 위반을 단속한 결과, 총 1,083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 2015년 전세(관광)버스 법규 위반 단속 결과
- 노래반주기 설치 30건 - 비상망치 미비치 72건
- 소화기 미비치 및 불량 122건 - 차고지외 밤샘 주차 등 859건
 
이번 특별단속은 ▴자동차 정기검사 여부 ▴전세버스 내부 불법구조 변경 ▴노래반주기 설치 ▴운행기록증 미비치 ▴비상망치 미비치 ▴소화기 미비치(불량)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차량 내부 불법구조변경 등 법규 위반으로 적발되면 최소 10만원~최대 180만원의 운수 과징금을 부과하도록 돼 있으며, 노래반주기 설치의 경우 ‘사업개선명령 위반’으로 운수과징금 120만원이 부과된다.
 
김정선 서울시 교통지도과장은 “행락철마다 반복적으로 전세(관광)버스 안전사고가 발생, 크고 작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다”라며, “노래반주기 설치, 버스 통로 음주가무 등을 당연하게 여기는 기사․승객의 안전 불감증에 경각심을 주고, 대형 사고를 막기 위해 예방 차원에서 단속이 이뤄지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