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시, 길고양이 통한 신종감염병‘SFTS’조사착수

4월부터 10월까지 서울시 25개 전 자치구에서 500마리 길고양이를 조사 예정

작성일 : 2016-04-27 14:05 기자 : 최부규

◈SFTS 원인매개체 작은소피참진드기

 

▲ 동대문구 5월 16일~5월 31일 조사예정


서울시는 길고양이(혈액)를 통하여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매개하는 야생진드기의 서울시내 분포 여부 조사사업을 4월부터 10월말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길고양이 SFTS 감염 실태조사’는 서울시에서 이미 실시하고 있는 길고양이 중성화(T·N·R) 사업과 연계하여 실시하므로 이번 조사를 위해 별도로 길고양이를 포획하지는 않으며,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을 할 때 검사에 필요한 최소량의 혈액만 채취하며, 검사는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이루어지게 된다. 

그 동안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의 감시를 위해서 야생진드기를 직접 포집하여 SFTS 바이러스 유무를 조사해 왔으나, 야생진드기가 이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을 확률이 0.5%에 불과하여 바이러스의 존재여부를 확인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반면, 야외에서 생활하는 길고양이는 주로 야산, 하천, 공원 등 수풀을 드나드는 과정에서 많은 야생진드기에 노출되므로 이 질병을 매개하는 진드기에도 쉽게 물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영역 생활을 하는 길고양이에서 보다 효과적으로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야생진드기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조사는 서울시 및 보건환경연구원과 가축방역기관인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긴밀한 업무 협력을 통하여 이루어지게 되었으며, 앞으로도 국가방역기관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하여 동물유래 신종질병의 위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켜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