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시교육청, 교육부‘고교 맞춤형 교육 활성화 계획’ 환영 입장 밝혀

교과중점학교 확대는 일반고 학교간 격차 유발 가능...신중한 접근 필요

작성일 : 2016-04-27 15:03 기자 : 최부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서울시교육청은 교육부가 지난 25일 발표한 “고교 맞춤형 교육 활성화 계획”에 대하여 지식, 성적 위주에서 벗어나 역량, 소질, 적성을 강조한 고교 교육의 방향성을 제시한 것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특히 2022년까지 OECD 수준으로 고교 교육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학급당 학생수를 감축하겠다는 계획은 ‘양적 감소를 질적 성장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서울시교육청의 입장과 일치하고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그동안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학생 수 감소에 따라 교육재정 축소가 필요하다’는 단순한 경제논리를 극복한 것으로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고입 학생선발고사 폐지, 특성화고의 취업희망자 특별전형 확대 등 고교 학생 선발제도 개선 또한 환영하며, 나아가 현재 수직서열화된 고고 체제를 수평적 다양화로 전환해 나가는 데 함께 노력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직업교육 내실화,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지속 추진, 과정중심 평가 확대, 학교간 공동교육과정 및 위탁교육 확대 등 교육과정 유연화 계획 등에 대하여 서울특별시교육청이 그동안 집중적으로 추진해온 일반고 전성시대, 고졸 성공시대 등 정책 기조와 일치하는 것으로서 적극 환영하고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교육부 계획 중 교과중점학교 확대는 오히려 일반고 학교간 격차 유발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점을 염려했다.

 

이번 교육부 계획과 관련하여 서울특별시교육청은 고교 교육 정상화를 위해 교육부와 세부사항들을 서로 협조하여 정책 효율성을 높이는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아울러 미래 역량 함양에 도움이 되지 않고 경쟁 교육을 부추기는 서열화된 수직적 고교 체제 개편과 대입 제도 개선에도 교육부가 적극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