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199개소 노후저수지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4월 19일까지 총 저수량 5만㎥이상 중 C등급 이하 저수지 민관합동점검

작성일 : 2019-02-01 11:58 기자 : 임혜주

자료사진-방수로점검(제공 : 대구시)

 

대구시가 오는 4월19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대구시 관내 농업기반시설(저수지 199개소)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번 진단 기간 동안 기후변화로 인한 홍수, 지진 등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안전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

 

특히 보수·보강이 필요한 안전진단 ‘C등급’ 이하, 5만㎥이상 농업용저수지 대해서는 민·관합동 조사를 실시하고 그 외 저수지는 자체점검 할 예정이다.

 

저수지의 경우 안전등급 A·B등급은 양호, C등급은 안전에 문제가 있어 예의주시, D등급은 안전에 이상이 있고 즉시 보수보강이 필요한 상태, E등급은 즉시 폐기해야 하는 상태를 뜻한다.

 

국가안전대진단은 해빙기에 대대적 안전점검 등을 통하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하여 ’15년부터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시행되는 안전점검 이다.

 

국가안전대진단 기간(2.18∼4.19)에는 재난 발생시 현장 담당자의 대처능력 향상을 위해 농업기반시설 안전점검과 관리요령 교육도 함께 진행된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보강·개선해 안전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