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국가안전대진단, 취약시설 위주 집중점검

2. 18(월)∼4. 19(금) 61일간, 시, 구·군, 공공기관, 시민 등 참여

작성일 : 2019-02-15 18:30 기자 : 임혜주

자료사진-국가안전대진단 교육 모습(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재난이 발생할 위험이 높은 건설공사장, 해빙기 사고발생 위험시설, 화재취약지구, 전통시장 등에 대하여 지역 안전관리기관의 역량을 총결집하여 일제히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대책을 마련한다.

 

’15년부터 시작된 국가안전대진단은 대대적인 점검을 통해서 위험요인을 발견하고 해소대책을 마련하였으나, 최근 서울 상도동 유치원 지반붕괴, 고시원·저유소·통신구 화재, 열배관 파열 등의 사고발생으로 위험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요구가 더 강화되고 있다.

 

올해 지역 국가안전대진단은 대진단 점검대상 시설 선정 시 중앙부처 기준과 자체 지역에 맞는 기준을 설정하여, 민간전문가와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전수 합동점검으로 점검의 내실을 도모한다.

 

아울러, 점검자와 확인자가 모두 실명을 기재하는 점검실명제를 도입하여 책임을 강화하고 점검결과는 시민에게 적극 공개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선 이상길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정부, 지자체, 민간전문가뿐 아니라 시민들도 참여하는 대구 국가안전대진단 추진협의체를 운영하여 우리지역 전반의 안전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추진상황을 공유 및 대책을 논의한다.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은 안전사고 빈발분야, 시민 불안이 큰 분야 2,206개소를 기관별, 부서별로 선정하여 전문가와 합동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하고 대책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서 건축, 전기, 가스, 소방, 승강기, 보건, 옹벽분야 대한 건축분야 공통 안전점검표와 교량, 터널, , 상수도, 수문, 제방, 사면(급경사지)에 토목분야 공통 안전점검표를 활용하여 세밀하게 점검을 실시한다.

 

안전점검표에 따라 점검 시 건축물 주요 구조부의 균열, 토목 시설물 기초세굴, ·하천의 누수,옹벽의 균열,전기 분야의 차단기 고장, 가스 누출 등이 발견될 시에는 민간전문가 및 점검 장비를 활용하여 확인점검을 실시하고 대책을 마련한다.

 

점검결과 보수·보강이 필요한 시설에 대해서는 특별교부세, 재난관리기금 등을 활용하여 장·단기계획을 수립하여 해소 시 까지 점검하고 관리한다.(2018년도는 1,010건 해소대책 마련)

 

아울러, 대진단 기간 중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안전문화 의식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시민자율적 신고·점검문화 확산을 위해 안전보안관을 활용하여 불법 주·정차, 비상구 폐쇄 및 물건적치 등 안전 무시관행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활동을 전개하고 두드리소, 안전신문고 포탈 등 온·오프라인을 통한 시민참여 및 안전정책 의견을 수렴한다.

 

전 시민이 안전지킴이가 되어 평소 생활주변의 안전위협요소를 발견하면 안전신문고 포털, 모바일 앱*을 통해 신고할 수 있도록 홍보와 참여를 강화한다. 신고된 사항은 담당부서에 분류되어 현장점검을 통해 즉시 조치하고 결과는 신고자에게 알려주고 있다.

 

안전신문고 포털 www.safepeople.go.kr, 모바일 안전신문고검색

 

또한 대구시에서는 이행실태 확인 점검, 안전점검체계 표본점검 등 안전점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국가안전대진단에 따른 이력관리를 위해 안전점검관리 시스템을 개발하여 활용할 계획이다.

 

이상길 행정부시장은 대구 국가안전대진단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이 사회전반의 안전수준과 시민들의 안전의식을 높일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