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상남도, 2019년 벼 재배 4,922ha 감축 목표

6월 28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

작성일 : 2019-02-21 22:21 기자 : 임혜주

 

경상남도가 지난해에 이어 쌀 과잉생산 문제를 해소하고 밭작물의 자급률 향상을 위해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2019년도는 벼 재배면적 감축 4,922ha를 목표로, 시군별 특화 단지 조성을 통한 밭 식량작물 공동경영체 육성, 조사료 생산 확대, 친환경 전략품목 육성사업 등과의 연계를 중점 추진사항으로 정했다.

- 1ha당 지원 단가 : 조사료 430만 원, 일반작물 340만 원, 두류 325만 원, 휴경 280만 원

 

특히, 논에 콩 등 두류 재배 시에는 전년대비 45만 원 오른 ha325만 원을 지원하는데, 감자, 부추, 당근 등 타작물로 전환하고 친환경 인증을 받을 시에는 추가 지원 200만 원도 받을 수 있으며, 조사료의 경우 자가소비 이외 판매용은 축협 등 수요처와 사전 계약을 한 후 판매하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농업인은 628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되고 사업 대상 농지는 ‘18년 사업 참여 농지, ’18년 벼 재배 사실 확인 농지와 ‘18년 변동 직불금 수령 대상 농지이다.

 

또한 도에서는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자급률이 낮은 밭 식량작물의 자급률 제고에 기여하기 위해 배수개선, 객토 등 쌀 생산 조정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밭작물 중심의 자체사업 지원도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지난해 쌀 값 상승으로 사업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수요가 많은 콩을 단지화하고 조사료 생산을 체계화하는 등 지속적인 사업 추진 기반 마련과 농업인들의 자발적인 참여 유도를 통해 적정 쌀 생산과 가격 안정을 유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