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서울시, 감정노동자 인권향상 위한 캠페인 실시

11일 청계광장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월 둘째 수요일 서울전역서 개최

작성일 : 2016-05-10 16:41 기자 : 이민수

 

서울시가 감정노동자의 근로환경개선과 인격권을 보호하기 위한 캠페인을 실시한다.

 

시는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11일(수) 오전 11시 30분 광화문 청계광장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월 둘째주 수요일, 서울 전역에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캠페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감정노동종사자 보호관련 정책홍보와 자료 배포는 물론 감정노동종사자에 대한 상담정보 제공도 함께 진행된다.

 

 

‘감정노동자’란 유통업체 판매원, 전화상담원 등 감정관리 활동이 직무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서비스업종 종사자로, 현재 전체 취업자중 약600∼800만여명 정도가 감정노동자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실제로 감정노동자 대상 심층인터뷰(서울시-녹색소비자 연대 합동 ’14. 5월) 결과 반말, 욕설, 무시 등 문제행동을 하는 고객으로 인한 인권침해 빈도가 높았으며, 사업주가 직원보다는 고객 입장에서 ‘무조건 잘못했다’고 사과하는 대응방법을 강요 하는 등 사업주에 의한 인권침해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서울시는 감정노동자 문제 심각성을 인식, 지난 1월 ‘서울특별시 감정노동 종사자의 권리보호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2월에는 일자리노동국내 노동보호팀을 신설했다. 또 하반기 중 ‘감정노동자 인권향상을 위한 종합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