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3.1.(금),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등 대구시 전역 시민 1만여명 참여

작성일 : 2019-03-01 17:35 기자 : 이민수

권영진 대구시장이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대구시가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화합의 광장에 집결하여 1030분에서 1130분까지 숭고한 100년의 역사를 기리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은 독립운동 당시 사용했던 여섯 종류의 태극기와 현재의 태극기를 제2작전사령부 의장대에서 기수로 입장하여 시작하여 고교생, 대학생, 여성 등 세대별 시민 대표 독립선언서 낭독과 구·군별 기념행사 현장 실황 연결 및 1130분 대구시 전역 만세삼창으로 기념식을 마무리했다.

 

이날 개막식 이후 오후 5시까지 독립역사에 관한 전시·체험·공연과 퍼포먼스 등 다양한 호국역사 프로그램이 휴일 가족단위 방문객 등 시민들을 맞이하여 3.1절을 기념했다.

 

기념식 무대 공간에선 호국영령에 대한 영산재와 계명대 연극뮤지컬전공 20여명의 100주년 기념 항일 뮤지컬 갈라쇼와 100년 전 서문시장에서 신명여고 학생들을 이끌고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임봉선(신명여고 교사)의 독립운동 모습을 재현한 대구여성 모이자!” 플래시몹과 100미터 대형 족자에 33인이 참여하는 기미독립선언서 서예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만세삼창을 하고 있는 모습

 

특히, 국채보상운동 홍보관, 일제강점기의 대구 모습, 역대 태극기 전시 프로그램과 독립운동가를 가상으로 만날 수 있는 민족영웅 VR영상체험 및 독립선언서 탁본, 바람개비 태극기 만들기 등 체험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는 3.1만세 운동이 일어난 지 100년이 되는 해로, 우리민족의 평화를 사랑하면서도 외세에 꺾이지 않는 독립의지를 세계만방에 알렸던 뜻 깊은 해이다면서, “이제 다가올 100년을 새롭게 준비해야 한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며 대한민국을 세계 일류국가로 도약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