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경남, ‘통합건강증진사업 성과 공유’ 건강격차 해소

통합건강증진사업 평가대회 개최, 진주시 등 8개 시․군 도지사 표창 수여

작성일 : 2019-03-02 20:50 기자 : 임혜주

경상남도가 28()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시군 보건소 공무원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성과평가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성과평가대회는 통합건강증진사업 우수기관과 유공자에 대한 시상, 우수사례 공유, 올해 정책 방향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며, 도와 시군 간 파트너십 제고를 위한 소통의 장이 됐다.

 

특히 이날 우수기관 시상에서는 진주시 보건소가 취약계층 건강격차 해소와 지역 민관자원의 탄탄한 협력을 기반으로 지역의 건강증진사업을 선도적으로 수행한 공을 인정받아 최우수 기관상을 차지했고, 통영시, 창원시진해보건소, 의령군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한편, ‘통합건강증진사업은 지역의 다양한 특성과 주민 수요에 부합하는 차별적 서비스를 통해 도민의 건강수준 향상을 목표로 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그간의 사업수행 결과, 도민의 흡연율(‘1323.7%21.4%)과 저염선호율(‘1338.3%43.2%) 등 일부 지표가 좋아지고는 있지만, 전국 대비 향상율이 비교적 낮아, 경상남도는 매년 건강증진 정책 개발, 사업 활성화 및 결과 환류를 통해 건강수명 연장건강불평등 해소에 노력하고 있다.

 

올해 경상남도는 2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보편적 의료서비스뿐만 아니라 보건소와 지역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금연, 절주, 식습관, 운동 등 스스로 건강한 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한 주민밀착형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 기반마련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윤인국 경상남도 복지보건국장은 경남의 낮은 건강수준을 향상하기 위해 사망률 감소와 건강행태 개선에도 힘써줄 것을 당부했으며, “도민 건강을 위해 도와 보건소가 함께 소통하고, 원팀이 되어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 전국 대비 낮은 건강지표

구분(‘17)

고위험음주율

걷기실천율

저작불편호소율

혈압/혈당인지율

주관적 건강수준 인지율

경남(전국)

19.5(18..5)

34.9(38.6)

42.7(40.1)

53.5/15.9(56.6/17.4)

41.3(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