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지능형민원상담 ‘뚜봇’ 서비스 모든 분야 확대

범국민 공유서비스 제공으로 지능형민원상담시스템 전국 표준모델 구축

작성일 : 2019-03-04 15:42 기자 : 임혜주

 

대구시 지능형민원상담시스템 뚜봇고도화사업이 행안부에서 공모한 ‘19년 첨단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최종 추진과제로 선정되었다. 이로써 뚜봇의 기능고도화와 시정 전 분야 서비스 확대를 위한 발판이 마련되었다.

 

행정안전부는 블록체인,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2019년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의 추진 과제 3개를 선정했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각 기관이 총 50개 사업으로 응모하였으며, 중앙부처와 치열하게 경합을 벌인 결과, 지방자치단체로서는 유일하게 대구시가 제안한 뚜봇고도화사업이 최종 추진과제로 선정되었다.

 

최종 선정 사업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상담시스템 개발(대구시)

블록체인 IT 신기술 기반 전자상거래 수출통관시스템 개발(관세청)

첨단 사물인터넷(IoT)기반 범죄피해자 접근 보호 시스템 개발(법무부)

 

대구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지능형민원상담서비스에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하여 24시간 365일 상담 가능한 시스템을 구현해 민원행정혁신을 앞당길 계획이다.

 

기존의 텍스트 기반 챗봇 서비스는 고령층 등 채팅에 익숙하지 않은 정보화 취약 계층의 이용 불편과 여권, 차량등록 등 4개 분야로 한정된 서비스로 근본적인 시민 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었다.

 

또한, 텍스트, 단순 안내 등 제한된 서비스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능형 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어 상담분야 다양성 추구를 통한 개선방안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이에, 인공지능 기술 접목 및 학습데이터 구축을 통해 상담서비스를 민원 전 분야로 확대하고 음성 상담·신고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시간적·공간적 제약이 없는 맞춤형 민원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시가 구축한 지능형민원상담시스템을 타 기관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범국민 공유서비스를 제공해 뚜봇을 지능형민원상담시스템의 전국 표준모델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뚜봇고도화사업 선정은 대구시가 그 동안 민원 편의를 위해 선도적으로 추진해 온 지능형민원상담시스템 구축사업의 효용성과 확장 가능성을 정부로부터 재차 인정받은 것이라며, “사업이 완료되면 시민들이 일상에서 자주 직면하는 민원사항을 시간에 구애됨이 없이 24시간 동안 실시간으로 서비스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