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전국 최초 당직과 재난안전 상황근무 통합운영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 위해 재난안전상황실 인력 및 시설 보강

작성일 : 2019-03-04 17:46 기자 : 이민수

당직근무 제도개선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신대호 재난안전건설본부장

 

경상남도가 전국 최초로 당직제도 개선을 통해 24시간 비상상황 및 재난안전 대응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그동안 재난안전상황실, 중앙통제실 등 야간 상황부서와 당직실이 각각 따로 운영됨으로써 주요 임무가 중복되고 유기적인 협조체계가 미흡해 비상시에 통합적 상황대응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한 당직근무 후 대체휴무에 따른 업무 공백과 남녀 직원 간 당직근무로 인한 차별 논란 해소 등 당직근무제도에 대한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따라 경상남도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당직과 재난안전 상황근무를 통합 운영하여 각종 자연재해사회재난 상황과 청사 내 긴급 사태 발생 시 효율적즉각적통합적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방향으로 당직근무를 개선하게 됐다.

 

이번 당직근무제도 개선방안은 공무원 복무규칙과 경상남도 당직 및 비상근무규칙을 근거로 추진됐으며, 노조 등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관련부서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마련했다.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먼저 재난안전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인력을 보강했다. 재난안전상황실에 창원청사와 진주청사의 당직임무 일부를 이관하면서 기존 6급 이하 실무자 2명으로 3교대 운영하던 것을 53명을 상황실장으로 추가 배치하여 비상상황 대처에 만전을 기하도록 했다.

 

또한 기존 당직실 주관 하에 운영되던 야간 상황근무 체계를 재난안전상황실 주관 야간 통합상황 체계로 전환하여 재난재해 및 비상임무에 대한 컨트롤 타워 기능을 강화했다.

 

그리고 당직임무 전문성과 효율성 도모를 위해 당직임무를 개편하고 기능을 보강했다. 기존 당직실과 중앙통제실에서 중복 시행하던 청사순찰은 중앙통제실 순찰로 일원화했으며, 청경 보강을 통해 청사방호 및 야간 문서수발임무를 맡기고 각 사무실에 출입통제단말기를 설치해 사무실 보안을 강화하도록 했다.

 

이번 당직근무제도 개선방안은 재난안전상황실 내에 CCTV 추가 설치와 편의시설을 마련하고 재난안전상황실 및 청원경찰 인력을 보강한 후에 올 하반기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발맞춰 당직근무자의 역할이 제한적인 진주청사는 당직실에 CCTV 기능을 보강하고 화재 등 긴급한 재난 발생 시 문자안내 발송 시스템을 구축해 이번 달부터 우선적으로 당직근무를 조정(31)해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이번 당직근무제도 개선을 통해 각종 재난재해 및 비상임무에 대한 컨트롤 타워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면서 당직휴무에 따른 업무공백도 사라져 도민의 공공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지고 직원들의 당직근무 부담 해소로 일-가정 양립 환경과 주말이 있는 삶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으로 경상남도는 도민이 만족하는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꼭 필요한 혁신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단계별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