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남해~여수 해저터널 사업’ 조기 추진 탄력

경상남도, 경남발전연구원, 남해군 등 3개 기관 3개반 편성 및 운영

작성일 : 2019-03-05 18:27 기자 : 임혜주

관련 자료사진

 

부산시 중구에서 경기도 파주까지 해안선을 따라 연결되는 국도 77호선(총연장 1,252km) 노선 중, 그동안 답보상태에 있던 경남 남해~전남 여수 구간 연결 해저터널 건설사업이 경상남도의 TF구성으로 본격 시행된다.

 

경남 남해와 전남 여수 지역은 해협을 사이에 두고 직선거리가 불과 6km정도에 지나지 않아 차량으로 이동 시 10분 내외 정도로 가능하지만, 현재 두 지역을 직접 연결하는 교통 인프라가 없어 경남 하동과 전남 광양을 경유해 약 1시간 30분이 소요되는 먼길을 돌아가야 하는 상황이다.

 

또한 남해~여수 해저터널 사업은 지금까지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예비타당성조사 제도에 발목을 잡혀 사업 착공이 사실상 지지부진했다. 이로 인해 남해안 관광활성화와 물류 산업 등에서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경상남도는 경남발전연구원의 전문가와 남해군의 기술직 공무원을 연합해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기추진을 위한 TF(총괄팀, 연구팀, 지원팀)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경상남도는 중앙부처 업무 협의와 전체 계획을 컨트롤하는 총괄팀을 담당하고, 경남발전연구원은 전국 유사사업 추진사례와 연구자료를 분석해 제도개선 등 정책제언을 담당하는 연구팀을 맡는다. 남해군은 지역의 여론과 동향파악, 여수시와의 공동업무 추진 등을 위한 지원팀의 업무를 담당한다.

 

한편, 그간 문제점으로 지적된 사업 경제성과 관련해서는 영호남 시도지사 협의회 공동안건 채택, 국회 주관 토론회 개최 등 조기 사업시행을 염원하는 최근의 사회적 분위기를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남해~여수 해저터널 사업은 국가 균형발전과 동서통합의 역사적 의미와 상징성이 높은 국가 선도사업이자 대선공약과 국정과제에 포함된 필수 핵심사업으로서, 경제성 논리보다는 지역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광역발전을 위한 국가 주도 사업으로 시행하는 방향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신대호 경상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호남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시행으로 수려한 자연환경과 풍부한 관광자원을 가지고 있는 남해안 지역의 특성을 살려 세계적 명소로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겠다, “지역 상생발전과 남해안관광벨트 완성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 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