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메트로, 임산부 배려석 비워두기 캠페인 실시

1~4호선 전 열차에 임산부 배려석 총 3,908석 마련되어 있어

작성일 : 2016-05-17 18:32 기자 : 이민수

분홍색 시트로 개선된 임산부 배려석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임산부 배려석 운영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임산부 배려석 비워두기’ 홍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오는 18일 8시 영등포구청역 대합실과 환승통로에서 유관기관(서울도시철도공사, 인구보건복지협회)과 합동으로 진행한다. 직원 40여 명이 피켓과 어깨띠를 통해 캠페인을 알리고 홍보물을 배부할 예정이다.

 

서울메트로는 ‘임산부 배려석 양보’에서 ‘임산부 배려석 비워두기’로 내용을 변경하여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임산부 배려석의 디자인을 눈에 띄게 개선하였음에도 임산부 배려석을 양보하는 분위기가 정착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새로운 캠페인을 홍보하기 위해 역사 내 안내방송을 기존 6회에서 10회로 늘리고, 열차 내 안내방송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또 임산부 배려석 홍보 동영상을 제작하여 역사 및 열차 내 행선안내게시기를 통해 하루 60회 방영하고 있다.

 

지하철역 고객안내센터에서는 초기 임산부를 위한 가방고리를 상시 비치하고 요청 시 배부한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임산부 배려석은 1~4호선을 운행하는 모든 열차에서 만날 수 있고 한 객차 당 두 자리 씩 총 3,908석이 마련되어 있다.”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임산부 배려석을 널리 알리고 ‘자리를 비워두는 것’으로 시민의 인식이 변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