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자동차 부품산업 활성화 기업 간담회 가져

문승욱 경제부지사, 도내 자동차부품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

작성일 : 2019-03-20 17:13 기자 : 이민수

 

[자치행정신문 이민수 기자] 경상남도가 20() 오전 10, 도청 회의실에서 문승욱 경제부지사 주재로 자동차 부품산업 활성화 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자동차산업의 생산량 둔화와 한국GM사태, 르노삼성 부분파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 부품기업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마련됐으며, 경상남도는 현장의 목소리를 여과 없이 듣기 위해 자동차 부품기업 대표 10명을 초청했다.

 

참석자는 다음과 같다.

 

(자동차부품기업) 유진금속공업() 박성기 대표이사, ()센트랄 김종병 상무, ()삼현 황성호 대표이사, ()코렌스 조형근 대표이사, 유진하이테크() 조성현 대표이사, ()세림인더스트리 강성재 상무, 제일전자공업() 최석수 상무, ()NMC 송도훈 이사, ()대흥알앤티 정병열 상무, ()영화금속 박을경 부사장

 

(경상남도) 문승욱 경제부지사, 천성봉 산업혁신국장, 박광희 경남TP 자동차로봇센터장, 조현국 투자통상과장, 이용주 신산업연구과장

 

경남테크노파크 박광희 자동차로봇센터장의 <자동차 산업동향과 R&D 추진방향> 주제발표에 이어 완성차 생산량 감소에 따른 기업의 애로사항과 건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기업들은 자동차 내수 부진과 내연기관 부품업체들의 자동차산업 변화에 대해 위기의식을 갖고,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사업 구상을 마련하려는 분위기가 컸다.

 

()삼현 황성호 대표이사와 제일전자공업() 최석수 상무는 정부지원 기술개발 과제가 실제 마케팅에 도움될 과제가 되어야 한다일회성 지원이 아니라 사업화 단계별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코렌스 조형근 대표이사, ()세림인더스트리 강성재 상무, ()대흥알앤티 정병열 상무는 기업 성장을 위해서는 업무 효율을 높여야 한다. 또한 원가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는 스마트팩토리 도입이 절실하다, “도 차원의 지원 대상 및 지원금을 확대해 줄 것을 건의했다.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최근 국내외 자동차 생산량 감소로 부품 기업들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중앙부처와 협력해 향후 기술 혁신과 글로벌 마켓시장 진출에 대해 적극 검토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도내 부품업체에서는 기업 간 협업을 통해 기술 경쟁력 강화에 전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앞으로 제4차 산업혁명이 가져 올 자동차 산업 변화에 기업이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자동차 부품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자동차 섀시모듈화 전력부품개발 지원기반 구축, 친환경자동차 동력시스템 테스트베드 구축, 미래자동차 핵심기술개발 및 실증지원 등 미래형 자동차산업으로 전환하는 데 총 541억 원을 투입하며 부품산업 육성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