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컬러풀하면 대구 대구하면 컬러풀’ 브랜드 강화 나서

‘대구컬러풀페스티벌’ 로고 개발로 브랜드 가치 높인다

작성일 : 2019-03-21 15:45 기자 : 이민수

 

[자치행정신문 이민수 기자] 대구의 대표축제인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의 상징성과 정체성이 부족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브랜드 로고 개발을 완료했다. 또한, 새로운 축제 로고를 활용한 다양한 캐릭터 상품과 기념품 등을 개발하여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의 브랜드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축제 명칭인 대구컬러풀페스티벌과 대구시의 도시브랜드 슬로건인 ‘Colorful DAEGU’의 동그란 그래픽 모티프를 응용한 축제 로고를 개발하여 2004년부터 대구시가 쌓아온 컬러풀 대구의 이미지를 활용하고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컬러풀을 중심으로 대구시의 도시브랜드를 재해석함으로써 컬러풀페스티벌이 대구의 대표축제라는 인식을 더욱 강화할 수 있으며, 도시브랜드 슬로건과 컬러풀페스티벌을 함께 홍보하는 시너지 효과를 통해 대구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대구시는 대구컬러풀페스티벌 브랜드 로고에 대해 상표등록을 출원해 놓은 상태이다. 대구시 대표축제인 컬러풀페스티벌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축제명칭, 캐릭터 등에 대한 분쟁의 소지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이다.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의 이미지 메이킹 역할을 담당할 기본캐릭터도 개발했다. 도시브랜드 슬로건 ‘Colorful DAEGU’의 동그란 그래픽 모티프들을 5개의 동그라미 캐릭터로 발전시켜 컬러풀페스티벌의 다채롭고 재미있는 이미지를 표현하였다.

 

주목할 점은 축제 로고와 캐릭터를 분리한 것이 아니라 하나로 통합하여 축제의 강렬한 인상을 전달하고자 노력한 점에 있다. 5개의 동그라미 캐릭터가 축제 로고를 형성하는 동시에 캐릭터로 활용하도록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캐릭터마다 다른 색상과 다양한 표정들을 부여하여 보다 생동감과 역동감이 넘치는 축제의 느낌을 담을 수 있도록 하였으며, 축제 캐릭터와 도시브랜드 슬로건 모티프의 색상을 일치시킴으로써 대구의 대표 키워드 컬러풀의 정체성에 일관성을 부여했다.

 

개발된 브랜드 로고와 캐릭터를 축제의 홍보뿐만아니라 축제 기념품과 캐릭터 상품 개발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도시브랜드의 의미를 살리면서 축제브랜드에 맞는 재미있고 다양한 느낌이 전달될 수 있도록 디자인 하여 다양한 축제 공간과 접점에서 시민들과 만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우선 축제를 경험하는 시점과 축제경험 이후의 시점을 구분하여 디자인 상품을 기획하여, 축제공간에서는 축제를 더 가깝게 즐길 수 있는 상품을 구성하고 축제 이후에는 축제를 기억할 수 있도록 기념품, 선물용 등 축제의 느낌을 지속할 수 있는 상품들을 개발할 예정이며,

 

또한, 캐릭터를 활용한 이모티콘을 개발하여 축제 시작 전인 4월말 경에 카카오톡을 통해 4만 명에게 무료로 배포하는 이벤트도 진행 할 계획이다. 이모티콘을 다운로드 받으면서 5개 캐릭터 중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의 이름을 지어 주면 당선자에게는 축제 기념품을 정정할 계획이며, 이벤트를 통해 가장 많이 나온 이름을 각각의 캐릭터들에게 붙여 줄 계획이다.

 

한편,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은 54일부터 55일까지 이틀간 낮 11시부터 밤 12시까지 국채보상로(서성네거리~종각네거리)에서 교통을 전면 통제하고 컬러풀퍼레이드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의 대표축제인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의 브랜드 로고와 캐릭터를 개발함으로써 축제의 상징성과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게 되었다.”컬러풀하면 대구, 대구하면 컬러풀이 떠오를 수 있도록 도시브랜드의 확장성을 높일 수 있는 로고와 캐릭터 개발에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