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와 상생협력 지속 추진

’16년대비 3년간 8개 분야에서 지역기여도 점진적 상승

작성일 : 2019-03-26 09:24 기자 : 임혜주

 

대구시가 지난 25() 시청별관에서 12회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날, 소상인 대표 및 대구지역 대기업유통업체 대표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기업 유통업체의 지역기여도 진행추이를 점검하고, 지역 유통업 상생 발전을 위한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대구시는 20108월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를 구성하고 매년 회의를 개최하여 지역에 진출한 대기업 유통업체의 지역기여도 평가를 실시해 오고 있다.

 

올해 지역 내 8개사 대형마트, 백화점 등 33개 대기업 유통점포를 대상으로 업체에서 제출한 2018년 추진실적 자료 및 현장점검을 토대로 지역제품 매입, 지역인력 고용, 지역사회 환원 등 9개 분야에 대해 평가했다.

 

이번 지역기여도 평가에서 작년대비 9개 분야 중 5개 분야가 상승했다. 지역금융이용(정기예금 827.31050.8, 평균잔액 174.4555.2, 급여이체 59.7%61.1%), 지역 인쇄물발주(95%97.1%), 지역인력고용(95.2%95.6%), 지역상품판로확대(기획전 305388), 지역사회환원(53.873.66), 지방세납부(174.7189) 항목이 상승하였다.

 

또한, ‘16년대비 3년간 8개분야(지역금융이용 실적 중 일부, 지역제품매입, 지역용역발주, 지역업체입점, 지역인력고용, 지역상품판로확대, 지역사회환원, 지방세납부)에서 점진적인 상승을 이루었다. 이는 지역의 대기업 유통업체들의 상생 협력하고자 하는 마인드 전환으로 가시적 성과가 나타났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올해도 100점 만점에 89점을 받은 현대백화점이 작년에 이어 베스트(Best)기업으로 선정되었다.

 

대구시는 대기업 유통업체의 지역기여도에 대한 반기별 실적 점검과 중간평가를 강화하고, 관계자 회의를 통해 실적 향상을 독려하는 등 지역 유통업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유기적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아직 대기업 유통업체 지역기여도가 기대치에 못 미치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지역에 대한 이해와 소통자세가 적극적으로 변화하면서 지역 소상인과의 상생협력 관계가 점차적으로 나아지고 있다.”앞으로도 대기업 유통업체 지역기여도의 실효성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