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지역일자리 대책회의서 일자리 시동건다

지역 18개 고용관련 기관 및 단체, 한 자리에 모여 일자리 대책 고민

작성일 : 2019-03-26 14:51 기자 : 임혜주

권영진 대구시장

3. 27일 대구시와 고용관련 기관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금년도 지역 고용목표 달성을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핵심사업 논의와 유관기관 사업을 공유한다.

 

이번 회의는 민선 7기 들어 처음 개최하는 일자리 대책회의다. 최근 대구 고용률은 201464.3%를 기록한 후 201765.0%까지 꾸준히 상승하다 201864.2%, 금년 2, 63.4%까지 떨어지고 있으며 이는 작년부터 시행된 최저임금 등 급격한 고용정책 변화에 영향을 받은 탓이다.

 

특히, 금년도는 낮은 경제성장률(대구 1.7%, 대경연 발표)과 경기 둔화 등을 감안 할 때, 고용상황은 더욱 더 악화 될 전망이다.

 

 

따라서, 대구시에서는 2017년 고용률 65.0%까지 회복한다는 목표아래, 현재 고용상황을 개선하고자 일자리 대책을 마련하였으며, 이러한 고용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대구시는 총 221개 사업에 사업비 15천억원을 투입,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먼저, 민간부문에서 일자리 42천개를 신규로 창출하기 위한 기업의 고용시책을 지원하고, 일자리 복지안전망 차원에서 58천개 일자리를 지원하여 지속적인 일자리 유지 정책을 추진하고자 한다.

 

또한, 일자리 정책의 실효성을 확보하고자 청년층, 자동차부품, 소상공인 등 3개 분야 핵심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 첫째, 산업, 기업, 고용 등 3대 경제혁신을 통한 대구형 청년일자리 창출 사업을 본격화하고,

 

- 둘째, 완성차 판매 부진 여파에 따른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 활력제고 방안을 강구하며,

 

- 셋째, 최저임금 영향을 가장 많이 받고 있는 소상공인 경영부담을 완화하고자 금융지원과 컨설팅 및 일자리 지원사업을 추진하고자 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일자리는 시민들을 위한 최대복지이고 정부정책의 최종 성과물이다. 오늘 우리시가 마련한 고용대책을 잘 추진하여 지역 고용상황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앞으로 일자리 중심으로 행복한 대구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회의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