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미술관장에 최은주 경기도미술관장 선임

“대구미술관이 일류 미술관으로 거듭나는 데 모든 역량 쏟아 부을 것” 각오

작성일 : 2019-03-28 15:29 기자 : 임혜주

최은주 대구미술과장예정자

대구미술관장에 최은주 경기도미술관장이 선임됐다. 대구시는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미술관장선발시험위원회의 심사와 인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28일 최 관장 내정자를 개방형직위(4)인 대구미술관장으로 최종 확정 발표했다.

 

3차례의 공모 등 역대 최대 경쟁을 뚫고 이번에 대구미술관의 새로운 수장이 된 최 신임 관장은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과를 전공했으며, 동 대학원에서 미술이론과 미술교육으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이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25년간 학예연구실장, 보존관리실장, 덕수궁미술관장, 서울관운영부장 등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며 국립현대미술관이 세계가 주목하는 국내 대표 미술관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서울관운영부장을 맡을 당시 서울관 개관이라는 굵직한 현안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바 있다.

 

2015년부터는 경기도미술관장으로 재임하며 조직 운영 능력과 통솔력을 인정받았으며, 다양한 창의적 전시들을 통해 미술관의 전시 역량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 현재 맡고 있는 경기도미술관장의 임기는 이달 말까지다.

 

다양한 실무 경험과 전문성, 전시기획능력, 조직 운영 능력 등을 두루 겸비한 것으로 평가받는 최은주 신임 관장은 내정자 발표 후 대구미술관이 대구의 문화적 전통과 현대적 진취성을 상징하는 기관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전직원과 합심하여 대구미술관의 30년 후, 100년 후를 위한 초석을 다져나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으며 대구시민들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줄 수 있도록 대구미술관을 세계 일류미술관으로 성장시키는데 모든 역량을 쏟아 붓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그동안 적임자를 찾지 못해 공석이었던 대구미술관장에 역량이 풍부한 전문가가 선발되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면서 “2011년 개관하여 빠른 시일에 입지를 다진 대구미술관이 대구를 넘어 세계적인 미술관으로 도약하고 공공미술관으로서 지역민에게 더 큰 사랑을 받는 문화기관으로 거듭나는데 최선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대구미술관장은 지난해 6월과 8월 두 차례 공모를 실시했으나, 선발시험위원회 심사에서 적격자 없음으로 결정되어 임용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대구시는 우수인력 확보를 위해 연봉기준을 상향 조정하고 주요 미술관장 공모시기와 겹치지 않도록 일정을 조정하는 등의 노력을 펼친 끝에 올해 진행된 3차 공모에는 전국에서 총 24명이 지원하는 등 열기가 뜨거웠다.

 

대구시는 임용 예정자에 대한 결격사유 조회 등이 마무리 되는 대로4월 중순 경 임용해 업무에 전념하도록 할 예정이다. 관장의 임기는 2년이며 실적에 따라 최대 5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