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교통약자의 발’ 친환경 저상버스 구입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 위한 저상버스 59대 도입

작성일 : 2019-04-02 19:30 기자 : 임혜주

교통약자를 위한 친환경 저상버스

 

경상남도가 저상버스 도입사업과 환경부 친환경차 확대사업을 연계해 교통약자 이동수단인 저상버스 59대를 도입한다.

 

경상남도는 올해 처음으로 수소 저상버스 5대를 도입할 예정인 데다 전기저상버스 34대와 CNG저상버스 20대를 비롯해 이번에 도입하는 버스 모두를 친환경 저상버스로 보급할 계획이다.

 

그동안 저상버스는 낮은 차체로 인한 파손 및 잦은 고장으로 일반버스에 비해 운영손실금이 많이 발생함에 따라 버스 운송업체에서 도입을 꺼렸다. 실제로 2016년도 5, 2017년도 4, 2018년도에는 7대를 도입하는 데 그쳤다.

 

이에 경상남도는 정부의 수소 및 전기차 도입 사업과 연계해 운송업체에 친환경 저상버스 도입을 독려하고, 국비 확보를 위해 국회 및 중앙부처를 수차례 방문하는 등 저상버스 확대사업에 매진했다.

 

그 결과 저상버스 59대 구입 지원 국비를 확보했으며, 이는 9개 자치도 중 비교적 인구가 월등히 많고 저상버스 수요가 높은 경기도에 이어 2번째로 높은 수치다.

 

아울러 경상남도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제3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계획에 따라 저상버스 보급률 목표(시내버스의 32%)를 달성을 목표로 저상버스 보급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환기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친환경 저상버스 59대 도입을 비롯해 교통약자 특별이동수단 콜센터 상담원 증원과 관제시스템 증설을 추진 중이며, 또한 복권기금을 확보해 노후된 특별교통수단 82대를 교체하는 등 도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지속적인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