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전기차 선도도시 국가브랜드 대상 2년연속 선정

시민들이 전기차 우수성과 실용성을 잘 알고 호응, 전기차 대중화에 대구가 앞장

작성일 : 2019-04-03 09:54 기자 : 임혜주

대구시가 2019 국가브랜드 대상 전기차 선도도시부문에 2년 연속 선정되었다.

 

올해 10회차를 맞는 국가브랜드 대상은 국가 경쟁력의 핵심적 구성요소인 산업브랜드 35개 부문과 도시·정책, 농식품 브랜드 25개부문 총 60개 부문에 걸쳐 전국 소비자 12,000여명에게 인지도, 만족도, 충성도, 경쟁력, 브랜드종합호감도 등 5개부분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와 심사를 통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되었다.

 

세계 자동차산업은 탄소배출량 규제 강화와 미세먼지 대책 등으로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고, 자율차·튜닝카 등 자동차산업 트렌드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2016대구광역시 C-Auto 중장기 종합계획에 전기차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여 강력히 추진해온 결과 가시적인 성과가 하나 둘 나타나고 있다.

 

대구시는 2018년까지 전기승용차 7,004대 보급하였으며, 전체 보급대수의 65%4,563대를 지난해에 보급함으로 특·광역시 인구수 대비 전기자동차 등록비율 1위를 차지하였고, 올해는 6,116대를 보급, 1만대 돌파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수요증가와 함께 이용자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충전기 관제센터의 근무를 24시간체제로 변경하여 콜센터 운영과 충전기 관제 및 유지관리를 하고 있다.

 

충전기 보급도 지난해까지 공용충전기 1,253기를 확충하는 등 전기차 이용자의 불편사항을 최소화하여 대구에서는 전기차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라는 공감대가 확산되는 계기를 마련했다.

 

심각한 미세먼지로 환경문제가 대두되는 시기에 수년전부터 개발해온 제인모터스의 1톤용 전기화물차가 올 3월 정부인증이 완료됨에 따라 금년 상반기부터 본격양산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주 수요처인 택배차량의 소음과 매연이 줄어들 전망이다.

 

지난해 전기이륜차(삼륜차)에 이어 화물차까지 생산이 가능하게 되어 대구시는 자동차부품도시에서 생산도시로의 산업 생태계 확대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한편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를 통해 기업인에게는 미래자동차에 관한 신기술을 모두 만날 수 있는 정보와 비즈니스 장을 제공하면서 시민들에게는 보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여 닛산, 테슬라, 현대·기아차 등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의 전기차 전시와 전시장 내에서 신차 신청시 혜택을 주는 등 전기차 대중화에 앞장 서 나가고 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시가 전기차 선도도시로 2년 연속 국가브랜드 대상을 수상하게 된 것은 시민들께서 전기차의 우수성과 실용성을 잘 알고 호응해 주셨기에 가능했다.”환경문제 등 시장의 변화와 이번 수상을 기회로 삼아 전기차 기반의 자율주행차 산업 등 미래자동차산업의 세계적 메카로 성장하는 데에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