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상남도, 낙동강 녹조 발생 적극 대응 한다.

올해 1,626억 원 투입, 낙동강 수질개선 종합대책 추진

작성일 : 2019-04-03 16:21 기자 : 임혜주

낙동강 수질개선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경상남도가 최근 지속되고 있는 가뭄과 봄철 이상고온 현상 등으로 녹조 조기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녹조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2019년 낙동강 녹조 발생 예방 및 대응 계획을 시행하여 녹조로 인한 도민 불안을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낙동강 수질개선 종합 대책 적극 추진

 

경상남도는 2025년까지 창녕 남지 기준 BOD 2.0/L, T-P(총인) 0.035/L 이하 유지를 목표로 올해 1,626억 원을 투입, 다양한 수질개선 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수질오염원 관리 강화를 통한 녹조 발생을 예방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1,534억 원을 투입하여 하수처리장 41개소, 하수관로 34개소 및 가축 분뇨 공공처리 시설 3개소 등 환경기초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의령천, 양산천 등 9개소에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강우 시 농지축산 밀집 지역, 오염 지천 및 도심 지역에서 유출되는 비점오염 저감을 위한 수질개선 사업도 확대하여 21개소에 92억 원을 투입한다.

 

비점오염원 관리 강화

 

아울러 폐수, 가축 분뇨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봄철 갈수기(2~4)에는 시설의 적정 가동 여부와 가축 분뇨 비가림 시설 설치 등을 사전 점검하여 계도활동을 추진하고, 장마철 등 취약시기에는 상습 위반 사업장과 대규모 축사, 폐수 다량배출 업소의 무단 방류나 배출허용기준 초과 등을 중점 점검한다.

 

또한, 가축 분뇨의 부적정 보관처리배출 차단을 위한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축산인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가축 분뇨 퇴액비 살포 관리 요령과 비점오염원 저감 교육홍보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녹조가 발생하는 하절기(5~9)에는 낙동강 수계 하수처리장 183개소에 대하여 녹조 유발 물질인 총인 방류수질을 5~50%까지 강화하여 운영하고, 하수관로 퇴적물 준설 및 하천하구에 방치된 부유 쓰레기를 신속히 수거할 계획이다.

 

정수장 사전 점검 등 운영 강화 및 상시 수질 모니터링 실시

 

특히, 녹조 발생 전 취정수장 시설물의 사전 점검 등 관리를 강화하고, 녹조 현상의 원인인 남조류의 조기 출현 여부 등 감시를 위한 상시 수질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녹조 발생 시에는 취수장으로 녹조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조류 차단막과 살수시설을 운영하고 조류독소와 냄새물질 검사를 추가로 실시하며, 정수장에서는 오존과 활성탄을 이용한 고도정수처리 시설 운영을 강화하여 녹조로부터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녹조 대응을 위한 관계 기관 협조체계 및 홍보 강화

 

한편, 조류경보 발령 시 단계별 조치사항을 신속히 전파하고, 대규모 녹조 발생 시 제거활동 지원, 수질오염물질 배출사업장 합동 점검 등 관계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현장 대응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홈페이지, 마을방송, 현수막 등을 활용하여 조류경보 발령 시 친수활동 및 어패류 어획섭취 자제 등 도민 행동 요령도 신속히 전파할 계획이다.

 

정석원 경상남도 환경산림국장은 그간 녹조 발생 시 정수된 수돗물에서 조류독소 검출 사례는 없었으며,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므로, 도민들이 녹조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갖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