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권영진 대구시장, 학봉터널 건설현장 점검

국가안전 대진단 기간중, 안전취약시설 2천 200여개소 시설물 안전성 민간전문가와 합동점검

작성일 : 2019-04-04 16:09 기자 : 임혜주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중 학봉터널 건설현장 점검나선 권영진 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은 4일 오후 대구4차순환고속도로 학봉터널 건설현장을 직접 안전점검 하기 위해 나선다. 이번 안전점검은 2019국가안전대진단기간(2.18 ~ 4.19)중에 이뤄지는 점검 중의 하나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정부, 지자체, 민간전문가, 시민이 참여해 우리 사회 전반의 안전실태를 집중 점검하는 예방활동이다. 올해는 공연장, 숙박 시설과 같은 다중이용시설 등 2200여 시설물에 대해 민간전문가와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권영진 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이 대구4차순환고속도로 건설공사 제5공구(서변동~지묘동) 구간중 학봉터널(길이 1.1km)을 직접 방문하여 건설현장의 안전대비 현황을 살펴보고 공사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 할 예정이다.

 

대구순환고속도로는 전체 63.6km 구간 중 29.1km는 완공되었으며, 현재 건설 중인 부분은 폭 20m(4차로), 길이 32.5Km로 총사업비 13,651억원 들여 2021년 준공목표로 현재 공정률은 73%이다.

대구 시가지 외곽을 완전 일주하는 광역교통망의 핵심 도로인 대구순환고속도로가 완공되면 도심을 통과하지 않고 인근 주요도시와 연결되어, 도심 내 원활한 교통흐름으로 인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한몫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시는 작은 관심과 실천이 큰 사고를 예방하는 첫걸음이라며 시민과 함께 내 집과 내점포를 스스로 점검하고 확인하는 우리집(시설)은 안전한가요?’ 라는 공동주택용, 단독주택용 안전점검표 33만부와 다중이용시설용 안전점검표 6천부를 제작·배부하여 시민이 직접 자율 안전 점검하는 실천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최근 재난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우리 시로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안전을 챙기는 것이 가장 중요한 당면과제 이다라며 앞으로도 시민 안전 문제에 대하여는 예방적 차원의 사전 점검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직접 현장을 들러보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