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상반기 도시재생 공모’ 200억 국비 확보

밀양시 가곡동, 양산시 북부동 등 2곳...총 1,500억원 규모

작성일 : 2019-04-08 17:22 기자 : 임혜주

자료사진-‘최초에서 최고로 신기한마을고고씽’ 양산시 북부동 노후주택정비 지원사업

 

경상남도가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올해 상반기 공모에서 2곳이 선정돼 국비 200억원을 포함한 총 1,5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한다.

 

선정된 사업은 밀양시 가곡동 일원 202규모의 밀양의 문(), 상상을 펼치다와 양산시 북부동 일원 42규모의 최초에서 최고로, 신기한 마을 고고씽이다.

 

밀양시 가곡동 재생사업은 도심 인프라 개선을 위해 밀양역 광장과 노후 골목길 정비, 교통 편의시설 등을 확충하고, 상상어울림센터상상창고 조성, 상업특화가로 조성 등 국비 150억원을 포함해 총 596억원 규모의 도심기능 회복 사업이다.

 

양산시 북부동 재생사업은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고고씽 어울림센터와 마을주차장 등을 건립하고 신기한 무지개길 조성, 마을관문 정비, 칼멘파크 정비 등 국비 50억원을 포함해 총 902억원 규모의 참살이 마을 재생사업이다.

 

그동안 경상남도는 2017~2018년 공모를 통해 총 14곳이 선정되는 성과를 냈는데, 이러한 배경에는 2018년 소규모 재생사업 중앙 공모 최다 선정을 비롯해 경남만의 차별화된 도시재생 스타트업사업도시재생 희망틔움사업등 경쟁력 강화사업이 있다.

 

이번에 선정된 밀양시 가곡동 사업의 경우에는 소규모 재생사업’, ‘스타트업사업을 통해 공모 기반을 다지고, 이번 국토교통부의 중심시가지형사업에 선정된 사례로서, 밀양역을 중심으로 한 관광활성화를 통해 일자리 창출, 생활기반 안정, 지역공동체 회복을 목표로 도시재생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전국 6곳 중 한 곳으로 선정되기까지 경상남도는 지역역량강화와 경쟁력 있는 사업계획 수립을 위해 도시재생대학을 개최하며 마을활동가, 전문가 컨설팅을 진행했고, 중앙부처와 LH지원기구 등을 수시로 방문해 의지를 보여왔다.

 

양산시 북부동 사업은 도 희망틔움사업으로 마을 환경개선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등 사전 준비를 통해 광역 공모인 우리동네살리기사업에 선정됐다.

 

박환기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도시재생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일관성 있는 정책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경상남도는 지역역량 강화사업부터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공적인 정착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7년부터 시작한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는 올해부터 상하반기 두 차례에 나눠 실시되며, 전국에 모두 100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에 경상남도는 지난달 15, 전국의 도시재생 흐름이 정부 정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모아진 상황에서 시군, 지원센터, 공공기관 등과 합동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하반기 공모 준비에도 선제적으로 돌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