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권역별 공공보건의료 확충방안 밑그림 그려

도정4개년계획 핵심과제 실천 이행에 한 걸음 더 나아가

작성일 : 2019-04-08 17:31 기자 : 임혜주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확충자문단 2차회의 모습

 

경상남도가 도정 핵심과제인 공공보건의료 확충을 위해 48() 오후 4, 도청 신관 중회의실에서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확충 자문단’ 2차 회의를 개최했다.

 

32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공공보건의료 확충 자문단은 지난 2월 첫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자문위원을 분야별로 나누어 4개 분과를 구성했으며, 분기별 1회 회의를 개최해 공공보건의료 확충 관련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보건복지부의 진료권 설정 등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2차 회의는 보건복지부에서 추진 중인 필수의료 진료권 설정 및 지역책임의료기관 지정안과 도내 공공보건의료인력 확보를 위한 방안에 대해 평소 자문위원들이 현장에서 느낀 점과 공공보건의료분야의 전문가적 식견을 바탕으로 경상남도의 실정에 맞는 적정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인국 경상남도 복지보건국장은 도내 공공보건의료 확충사업에 대해 관심을 갖고 추진사항을 틈틈이 챙기고 있다이번 회의에 논의된 진료권 설정과 공공보건의료인력 확충 방안 등에 대해서는 보건의료분야 현장 전문가인 자문위원들의 의견수렴이 꼭 필요한 만큼 다양한 의견 제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동안 경상남도는 지난해 10월 보건복지부의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 발표 이후, 경남형 거점공공병원 확충 방안 모델 마련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12월에는 거점공공병원 확충을 위한 경남 진료권 분석 및 건립후보지 검토 용역에 착수했고, 올해 5월 초 중간보고회를 거쳐 6월 중 토론회와 최종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지원단은 지난 131일 설치운영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3월 수탁기관 선정위원회를 개최했으며, 4월 중 위수탁계약을 거쳐 6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4월 말에는 경상남도 보건의료체계진단 및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구축운영 용역 실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경상남도는 도민들에게 권역 내 필수의료서비스 제공하고 지역사회 건강지표를 향상하기 위해 공공보건의료 확충 방안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여 격차 없는 의료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