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마음배달 효(孝) 우체통 1년 9개월간, 690여통발송

어르신 밀집지역인 종로 일대 3개소 운영, 상시 접수하여 매달 말 편지 발송

작성일 : 2016-06-08 15:51 기자 : 홍순성

자료사진-효 우체통

종로구 경운동에 위치한 서울노인복지센터 앞에는 일반 우체통과는 다른 색다른 디자인의 빨간 우체통 하나가 자리 잡고 있다. 이름은 바로, 효(孝)우체통.

 

이 우체통은 지난 2014년 9월 서울시가 설치한 것으로 손 편지에 익숙한 어르신들을 위해 사랑하는 가족 또는 자신에게 쓴 편지와 사연을 상시 접수하여 매월말 발송하고 있다.

 

더불어, 서울시와 서울노인복지센터는 글을 쓰시는데 어려움이 있는 어르신을 위해 자원봉사자들과 연계하여 대필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효 우체통에는 2014년 9월부터 현재까지 총 690여 통, 월 평균 30여 통의 편지가 모아졌다.

 

평소 함께하는 사이지만 속마음을 털어놓을 마땅한 방법을 찾지 못한 사연, 십수년 전 헤어져 연락 한 번 하지 못하고 지낸 동창의 옛 주소를 가지고 편지를 써보신다는 어르신들의 사연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이 봉사자와 참여자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특히,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고 정리하는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자기 자신에서 직접 편지를 쓰고, 또 이 편지를 기다리며 삶의 원동력으로 삼는 어르신도 있어 눈길을 끈다.

 

서울시는 어르신의 호응을 힘입어 서울노인복지센터 정문을 비롯해 추억의 영화를 볼 수 있는 낙원동 실버영화관 내, 이동도서관이 운영되는 탑골공원 정문 앞 등 어르신들이 자주 찾는 종로구 일대에 3개소에서 상시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에는 어르신 이외에도 다양한 세대가 효우체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대상을 늘려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