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전국 최초 한·중 청소년 국제교류 활성화 세미나 개최

대구시, 경상북도, 대구·경북 교육청, 4개 기관 주최

작성일 : 2019-04-16 15:50 기자 : 임혜주

대구시(시장 권영진),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 경상북도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중국 틈새시장을 타깃으로 수학여행단 유치를 통해 침체된 방한시장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2019 ·중 국제교류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전국 최초로 대구·경북 지역 4개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공동 주최하고 대구관광뷰로, 경북도문화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대구·경북지사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오는 18일 호텔 라온제나에서 ‘2019 ·중 청소년 국제교류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강소성 교육국 관계자 및 32개 교장단 대표 38명과 대구·경북 지역 소재 23개 초등학교 및 26개 중학교 교장단 60여명이 참석하여 국제교류 전문가들의 청소년 교류 활성화 방안 및 대구·경북 교육관광 자원과 관련하여 주제발표와 토론을 가진다.

 

박상철 한국관광공사 대구·경북 지사장의 한국관광공사 지방 교육관광 활성화 방안’, 시 교육청 이재학 사무관의 국제교류 정책 운영 방향’, 북대구 초등학교 김연일 교장의 ·중 문화교류 모범 학교 사례발표 등 다양한 주제로 양국의 청소년 국제교류에 대한 미래발전 방향과 상호 이해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서, 대구시와 경북도 양 시·도 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 청소년 수학여행단을 전담하는 진강중국여행사(대표 왕지엔춘)와 대구·경북 상품을 운영하는 롯데관광(대표이사 조광희)과 공동으로 관광객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올 여름에 중국 강소성 지역에서 청소년 수학여행단 3,000명이 대구·경북을 방문 할 계획이다.

 

한편, 세미나와 병행하여 중국 강소성 교육국 관계자와 교장단은 수학여행단 대구·경북 방문을 위한 대구·경북 교육관광상품 개발을 위해 사전답사를 실시한다.

 

대구의 시민안전테마파크 생활안전 체험, 땅땅랜드 치킨만들기 체험, 이월드 83타워 방문 및 한·중 국제교류 우수 학교 관문초등학교와 경상중학교를 견학한다.이어 경북 경주에서 불국사, 경주보문단지, 첨성대, 대릉원, 황리단길을 방문하는 등 대구·경북의 교육관광자원들을 답사할 예정이다.

 

김호섭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행사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특수목적 관광객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중 문화페스티벌 등 고품격의 수학여행 상품 개발을 통해, () 트렌드에 맞춘 차별화 된 중국 관광객 유치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