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꿈을 잃지 않는 청소년이 아름다운 대구

국립 경상권 청소년치료재활센터 올 상반기 첫 삽

작성일 : 2019-04-18 10:21 기자 : 임혜주

달성군 구지면에 상반기중 착공에 들어가는 국립경상권 청소년 치료재활센터 조감도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ADHD), 우울, 불안, 반항행동,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등 청소년 정서·행동 장애 전문치유시설인 국립경상권청소년치료재활센터(가칭,이하 디딤센터)가 올 상반기 착공에 들어간다.

 

디딤센터는 대구 달성군 구지면 유산리 산 20-2 일원에 4,152.85(1,255)/부지15,638(4,738)규모로 올해 초 착공 하여 2021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건립된다. 치료실·상담실·대안교실·생활동·체육관 등을 포함한치료+보호+교육+자립의 종합적이고 전문적인 One-Stop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전국 유일 청소년 정서·행동 장애 치료 및 재활 전문기관인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가 경기도 용인에 있으나, 늘어나는 치유수요를 감당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지역적 접근성의 한계로 수도권 다음으로 많은 영남권 청소년들의 이용률은 해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이러한 치유시설의 경상권 추가건립 필요성을 절감한 대구시는 ’16년 발빠르게 건의서를 만들고 중앙부처에 적극적으로 제안하여 ’17년 시설유치에 성공했다.

 

지난해 봄, 기본실시설계를 위한 지표층조사과정에 예기치 않은 암반 발견으로 38억원 정도의 총사업비 증액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여 난관이 찾아왔지만, 수차례 기획재정부를 방문하며 사업의 당위성에 대해 설득한 결과, 당초 국비 114억원 이던 총사업비를 147억원으로 33억원을 증액시키는 성과를 이끌어내게 되었다.

 

또한 본격적인 공사에 앞서 20억원의 시비를 투입, 진입 도로개설 및 기반시설 조성을 추진함으로써 여성가족부 국책사업을 지원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정서 행동 영역에서 어려움을 가진 청소년들을 선별하여 상처받은 마음을 초기에 치유하고 행동양식을 교정하여 학교나 사회로 건강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장기 기숙형 전문치유시설인 디딤센터는 일반적인 기피·혐오시설과는 다른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청소년관련 및 상담학 등 지역대학의 관련학과 청년들이 국립시설인 디딤센터를 통해 60여명의 전문상담가로 채용되어 대구에 청년 일자리가 생겨나고, 연간 50~60억의 운영비가 전액 국비로 투입·운영 된다. 지역건축업체·건축자재·식재료· 공산품 사용 등 100지역과 관련된 업체를 지정·사용하게 함으로써 우리지역 경제에도 적지 않은 파급효과를 제공할 국가시설로 높게 평가되고 있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위기상황에 놓인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과 올바른 인격형성을 위해 꼭 필요한 시설인 디딤센터가 적기에 완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