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 해삼 및 전복 방류로 어촌 소득에 기여

10개 어촌계 마을 앞 어장에 해삼 25만 마리, 전복 5만 마리 방류

작성일 : 2019-04-25 17:12 기자 : 임태종

해삼 및 전복 방류를 하며 기념사진 모습

 

경상남도수산자원연구소(소장 이인석)는 자체 생산한 해삼 25만 마리와 전복 5만 마리 등 총 30만 마리를 425, 262일간에 걸쳐 경남도 해역 내 10개 어촌계 마을 앞 어장에 방류한다.

 

특히 전복은 최근 전남 해역의 전복 가두리 양식장에서 유전적 다양성이 결여된 현상들로 질병 및 대량 폐사가 발생하고 있어 어업인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가 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에 방류하는 전복은 자연산 수컷과 양식산 암컷을 교배하여 생산하였다.

 

해삼은 바다의 산삼이라 불리며 한국인은 물론 중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수산물로 중국의 잠재 수요량은 50~60만 톤으로 추정되나, 지난해는 중국의 해삼 주 양식지인 다롄과 산둥성 지역이 고수온의 영향으로 60% 정도 대량 폐사하여 생산량이 크게 감소한 영향으로 대중국 수출량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삼은 1~2만 원 정도에 판매되는 고가의 수산물로 경남 해역은 해삼 생산의 적지로 2018년도 전국 해삼 생산량 2,116톤 중 경남도는 약 40.7%861톤을 생산하고 있다.

 

수산자원연구소는 중국 기술자에 의존하던 종자 생산기술을 2006년도에 독자적으로 국산화에 성공하여 민간 업체 및 지자체 연구소에 기술이전은 물론 2016년에 대규모 종자 생산시설을 준공하고 해삼 종자를 대량생산하여 2010년부터 작년까지 어린 해삼 224만 마리를 도내 어촌계 마을 앞 어장에 방류하였으며, 고부가가치 품종개량 연구도 계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인석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마을어장의 주 소득원인 해삼과 전복은 종자 방류 시 방류효과가 바로 나타나고, 어촌계에서 가장 선호하는 품종이므로 어촌계 소득증대를 위하여 계속적으로 방류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