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도심수달 보호대책에 큰 발걸음 내딛어...

수달 총 24개체수 확인(신천8, 금호강7, 동화천7, 팔거천2)

작성일 : 2019-04-29 13:16 기자 : 임태종

 

대구시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친환경적인 신천·금호강 수변공간 조성과, 보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장기 수달보호 전략 및 관리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해 4월에 시작하여 추진해 온수달 행동생태 및 보호전략 연구용역사업을 마무리 했다.

 

이번 사업은 신천·금호강 유역 일대에 대해 무선원격추적기, 무인센서카메라 등을 이용하여 수달의 행동반경, 개체 수 평가, 먹이원 등을 통한 수달의 서식현황(분포)을 조사하고, 서식지 적합도, 서식위협요인 등을 도출하여 수달 서식지 개선 및 보호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조사결과, 수달의 개체 수는 수달의 배설물 DNA 분석과 무인카메라에 촬영된 개체수를 병행·분석한 결과 총 24개체로 최종 확인되었으며, 신천 8개체, 금호강 7개체, 동화천 7개체, 팔거천 2개체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과거 200616개체, 201015개체, 201514개체에 비해 수달 개체수가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달 출현흔적(배설물 등)은 신천·금호강 본류 및 지류하천 일대에서 총 382개가 확인되었고, 무인카메라 총 33개 설치 지역 중 13개 지역에서 수달이 촬영되었다. 무인카메라 13개 지점에서 확인된 수달의 집중적인 활동시간은 19:00~06:00로 주로 야간시간대에 활동하는 것으로 관찰되었다.

 

또한, 수달 먹이원은 어류, 조류, 양서류 등 총 33종으로 다양하게 나타났고 그중 어류가 22종으로 대부분을 차지하였으며 생태계교란종인 블루길,배스,황소개구리 등도 섭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수달 서식지 적합도 분석에서는 금호강, 신천 외 9개 지류하천을 283개 분석격자(1×1)를 설정하여 서식지적합도(HSI,MaxENT) 평가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가장 우수한 서식지는 (1)팔달교~조야교 (2)금호강~신천 합수부 (3)안심습지 순으로 조사되었다.

 

신천의 수달 서식(이동)환경 개선방안으로는 수중(가동보) 좌우 호안 계단 형 수달 이동통로 확보, 경사각 완화, 중앙부 어도 및 임시 휴식지 조성과 하천변 차폐식생(관목초화류 등) 확대, 하천 수직벽 구간 계단형태의 임시기착지 조성, 교량하부 둔턱 설치로 수달 이동통로 확보, 하상도로변 수달 로드킬 방지용 반사판 설치 등의 다양한 수달 보호기법 등을 제시했다.

 

대구 수달의 홍보방안으로는 일본 구마모토현의 구마몬 캐릭터 성공사례와 같이 지속가능한 생명의 수달 도시, 대구의 이미지를 살린 대구 수달 캐릭터 개발 및 상품화 등의 아이디어도 제안하고 있다.

 

앞으로 대구시는 용역결과에서 제시된 수달 이동통로 개선, 신천 하천변 차폐식생 확대, 교량하부 둔턱 설치 등의 다양한 수달 서식지 개선방안을 하천시설 개선에 적극 반영하여 도심하천에 서식하는 수달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친환경적인 생태하천으로 조성하고 수달의 개체수 변화, 행동생태, 서식지 적합도 변화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생명의 수달 도시, 대구가 되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다시민 여러분들의 수달에 대한 깊은 애정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