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김경수 지사 “5월, 내년도 국비 확보에 핵심 시기”

“플랫폼 경제의 핵심은 데이터”… 민간과 협업 통해 데이터 확보

작성일 : 2019-04-29 18:19 기자 : 임태종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월간 전략회의에 앞서 마련된 티타임에서 국비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우려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5월이 내년도 국비 확보에 가장 핵심적인 시기라며 직원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29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월간전략회의에서 “5월말까지 각 부처의 예산요구서가 기재부에 제출된다부처 예산요구서에 경남도 국비 확보 사업들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해 달라고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국비 확보를 위해 서울과 세종을 오가며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등 정부 관계자들을 직접 면담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선 바 있다. 도지사와 실··본부장을 비롯한 직원들의 노력 끝에 경남도는 올해 최초로 국비 5조 원 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김 지사는 그런 성과에도 갈증을 느끼는 듯 했다. “제가 71일 취임해서 그때부터 하니까 하는 사람도 힘이 들고, 실제 성과도 들이는 품에 비해 기대치만큼 성과가 나오지 않는 게 사실이라며 공직자들의 선제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또한 국회 상황이 좀 여의치 않아 언제 통과될지는 불확실하지만, 미세먼지 저감 등 국민안전 관련 22천억 원, 민생경제 긴급지원 45천억 원의 정부 추경 예산안이 제출됐다국비 확보와 함께 추경 관련 사전 대응에도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모두발언 서두에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예산의 신속집행을 재강조하는 등 지역경제 위기를 돌파하기 위한 행정력의 집중을 특별히 당부했다.

 

이어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 진해지역 대형항만(2신항) 유치, 서부경남KTX, 동남권신공항 문제, 대우조선과 성동조선 매각 등의 현안을 언급하며 “5월 중 집중 과제로 함께 풀어나가야 할 중요 현안이라고 밝혔다.

 

최근 회의 때마다 민간과의 협업을 강조하고 있는 김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도 관련 의견을 제시했다. “플랫폼 경제의 핵심은 데이터라며 확보가능한 모든 데이터를 축적하고 빅데이터,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와 결합된 사업을 민간과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OECD 35개 회원국 중 GDP 대비 정부 재정 비중이 34(32.5%)라는 사실을 들며 행정이 재정집행으로 우리 사회의 여러 현안을 풀어 가는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결국은 70%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민간 영역이 행정과 재정을 통해 움직일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민간과의 융합, 협업을 다시금 역설했다. 민간과의 협업이 시급한 영역으로는 스마트산단 조성, 치매 국가책임제나 조현병 관리 등 보건의료, 교육, 농업, 관광 분야를 들었다.

 

모두발언 말미, 김 지사는 지난주 희생자 영결식이 진행된 진주 방화 사건에 대한 도민과 직원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재발 방지 대책은 철저히 세워나가는 한편 피해자와 유족들께서 정상적으로 사회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현재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이번 사건의 희생자 유족과 피해자들을 위한 모금이 진행 중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 앞서 참석자들은 사전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 도정회의실 맞은편 소회의실에 마련된 음료를 자유롭게 마시며 인사를 나눴다. 이는 회의가 좀 더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의견이 활발히 오가기 바라는 차원에서 준비됐으며 앞으로 주요 회의 때마다 오늘과 같은 사전 티타임을 가질 예정이다.

 

회의 시작 10분 전 입장한 김 지사는 문승욱 경제부지사 등 실··본부장들과 반갑게 인사했다. 특히 조현준 정책기획관과는 월간전략회의 명칭에 걸맞게끔 회의 주제를 집중하자는 의견을 나눴으며 이를 모두발언에서 소개하기도 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