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이슈

동대문구, 지하철 출입구 10m내 흡연 ‘9월 1일부터 전면 단속’

대중 교통시설 간접흡연 피해 감소 및 금연 문화 정착 기대

작성일 : 2016-06-17 18:40 기자 : 이민수

지하철역 금연계단

 

동대문구가 이달 16일 관내 모든 지하철역 출입구 10m 이내 전 구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9월 1일부터는 본격적인 단속을 시작한다.

 

구는 지난 9일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를 개정하고 그동안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지역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금연구역을 지정하고 16일 고시했다.

 

동대문구는 간접흡연 피해를 줄이기 위해 경희대 앞 240m 구간과 한국외대 앞 250m 구간을 금연거리로 지정해 지난 2013년부터 흡연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치 또한 주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지하철역 출입구를 유해환경으로부터 지키고 주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금연구역으로는 ▲신설동역 ▲제기동역 ▲청량리역 등 관내 모든 지하철역 출입구 10m 이내 장소 총 53개소가 포함됐다.

 

구는 8월까지 홍보 및 계도 기간을 거쳐 9월 1일부터는 새로 지정된 금연 구역에서의 흡연을 적발할 시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흡연단속 외에도 동대문구는 금연 클리닉, 학교 금연교육 지원 등 간접흡연 피해방지 및 금연 문화 정착을 위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전준희 동대문구보건소장은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시설 출입구 인근에서 흡연행위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며 “흡연 단속과 금연 클리닉, 금연교육 지원을 통해 간접흡연으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고 건강한 금연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