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민관협력으로 재난 신속대응 강화 시동

3일(금), 민간단체 대표‧유관기관장 모여 안전관리민간협력위원회 개최

작성일 : 2019-05-04 15:18 기자 : 임태종

3일 개최된 안전관리 민간협력위원회 회의 모습

 

경상남도가 각종 재난에 대비 민관합동의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3(), 경남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안전관리민간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상남도 교육청, TBN 창원교통방송 등 재난 협력 유관기관의 신규 위촉 위원 11명과 경남안전생활실천 시민연합, 안전모니터 봉사단 경남연합회 등 시민단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회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재난 발생 시 정부와 민간단체,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재난에 적극 대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한 경상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안전한국훈련, 자율방재단 운영 등의 민관 협력 사례를 공유하고, 안전한국훈련에 민간기업의 훈련참여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민간 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주문했다.

 

올해 안전한국훈련은 10월 말경 실시되며, 재난에 취약한 시설인 고시원, 요양원, 산후조리원, 장애인 복지시설 중 간이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은 시설에 대해 중점적으로 대피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회의에 참석한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는 최근 강원도 산불과 같은 대규모 재난 발생 시 민관협력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평상시 정부, 유관기관, 민간단체 간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주 만나 서로 고민하면서 재난 대비에 철저를 기한다면 안전한 경남 실현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위원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유기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이후 각 단체별로 재난대응을 위한 업무추진 현황 공유와 협조사항 등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신대호 경상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재난의 일선 현장에 있는 민간단체가 행정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재난에 대비한다면 어떠한 재난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