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제42회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 성황리 폐막

이색적인 한의약 직접 보고 체험하러 5일간 28만 6천 여 명 다녀가

작성일 : 2019-05-06 14:00 기자 : 임혜주

제42회 한방문화축제 (고유제)

 

약초내음으로 건강하고 향긋한 즐거움을 선사했던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가 작두로 한약재 썰기의 달인을 선발하는 전승기예 경연대회 시상식과 시민들의 소원지를 태우는 소지식을 끝으로 5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6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올해 약령시한방문화축제는 한방장터 길이 열리다라는 주제에 맞게 거리를 따라 초가부스로 조성된 장터길이 펼쳐져 옛 약령시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고, 약령시 길을 걸으며 친근하게 한방문화를 배울 수 있는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을 운영 해 286천 여 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다녀갔다.

 

특히, 골든위크를 맞은 일본 관광객과 러시아 의료관광단 50여명 등 외국인 관광객이 6천명 이상 방문해 전통 한방문화를 경험하고 메디시티 대구의 의료관광을 알아 갈 수 있는 좋은 계기를 이끌었다.

 

52일 약령시의 개장을 알리는 고유제와 올해의 약차 헛개를 달인 정성탕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는 것으로 시작한 올해 축제는 약령시거리를 따라 쉬어가길, 사고팔길, 치유되길, 함께하길, 먹어보길 이라는 총 5개의 테마길로 다양한 한방상품과 문화체험들이 펼쳐졌다.

 

포도대장, 야바위꾼, 장금이 등 거리에서 펼쳐진 캐릭터 이벤트는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더했고, 거리에 감초꾼(약령밴드)의 공연은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또한 약령시 상인들이 직접 참여하여 다양한 한약재와 한방상품을 소개하고 할인판매를 함으로써 약령시 제품의 우수성을 선보이는 계기가 되었다.

 

이와 함께 청년상인들이 참여한 약령청춘보부상에서는 한방힐링을 테마로 다양한 수제품을 선보이며 시민들과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약령시의 거리를 더욱 활기차게 만들었다.

 

사상체질관, 한방힐링센터에서 진행된 한방상담 및 진료는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진행되어 방문객들에게 호평을 받았으며 특히 대구한의사회 주관의 무료진료는 추나요법을 선보여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외에도 한약재 밭에 숨겨진 경옥고의 4가지 재료를 찾는 황금 경옥고를 찾아라!’ 와 한약재 도매시장 앞에서 펼쳐진 약 저울달기’, ‘약첩싸기’, ‘한방비누 만들기’, ‘전통한약재 달이기등 한방재료를 이용한 한방문화 체험 형 프로그램에는 많은 방문객이 참여해 재미를 더했다.

 

축제 마지막 날 펼쳐진 작두로 한약재 썰기 경연 전승기예 경연대회는 전국 40여명 한약시장 종사자들이 참여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두고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선사해 잊혀져가는 우리의 전통을 계승하는 동시에 시민들에게는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했다.

 

한편 5월 황금 연휴기간에 펼쳐진 이번 축제에는 ‘i-net 성인가요 콘서트’, ‘종로 먹거리축제와도 연계해 공식 집계 이후 제일 많은 시민과 방문객들이 다녀가 지역상가와 주민들이 소득이 늘고 지역 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축제가 되었다는 평이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361년 역사와 전통을 지닌 약령시를 많은 관광객에게 약령시의 우수한 한방 상품을 알리고, 다양한 한방 문화를 즐기게 되어 기쁘다내년에는 더욱 발전된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