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장흥순시의원, ‘장한로’ 주정차범칙금만 연간 3억원?

시도로로 변경, 지하주차장 건설되어야

작성일 : 2016-06-21 15:09 기자 : 최부규

장흥순시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질의하고 있는 모습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장흥순의원(동대문4)은 지난 15일 제268회 정례회 시정질문을 통해 현재 구도로인 장한로를 시도로로 변경하여 줄 것과 지하주차장 건설을 강력히 요구했다.

 

장의원은 중랑구 면목동과 경기도 구리시 교문동을 연결하는 용마터널이 개통된 후 장한로는 교통량이 폭증하였고 그로 인해 현재 사가정로가 확장 공사중에 있으며 장한로가 간선도로인 만큼 반드시 시도로로 변경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장한로는 구도로로 보도블록 하나가 망가져도 구청에서 보수해야 하는데 도로법상으로는 6차선 이상의 도로는 서울시에서 주정차 단속을 한다며 작년 한해 징수한 주정차범칙금만 3억 원이나 될 만큼 주정차로 인한 민원도 폭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장한로 지하주차장 타당성조사를 통해 주차실태, 장한로 교통량 및 통행속도 현황, 장한로 지상 및 지하매설물 현황, 주민 설문조사가 면밀히 이루어져 장한로 상가 및 주택가의 부족한 주차공간이 확보되고 상가활성화 및 주차질서가 이루어지려면 장한로 지하주차장이 반드시 건설되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타당성조사 결과를 보고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장의원은 장한로는 도시재생사업의 중심지역 도로라며 지역주민의 불편이 해소되고 오랜 숙원사업이 꼭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