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환경부, 6월 중 대구시에 한국물기술인증원 설립 추진

국내 인․검증 체계의 고도화를 통해 물기술 발전 및 물산업 진흥, 국민 물복지 향상에 기여

작성일 : 2019-05-10 14:51 기자 : 이민수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세계적 수준의 물 분야 인검증 체계 구축을 위하여 인·검증 전문기관인 한국물기술인증원(이하 인증원)을 올해 6월 중 대구광역시 물산업클러스터에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물산업클러스터는 국내 물산업의 진흥과 물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 기술성능 확인, 실적확보, 사업화에 이르는 전()주기를 지원하기 위하여 환경부가 대구에 조성중인 국가기반시설을 말한다.

 

작년 6월 제정된 물산업진흥법에 따라 설립되는 인증원은 물 분야 기술 또는 제품의 위생안전, 품질 및 성능을 확보하기 위한 인·검증 업무와 이와 관련된 연구개발, 물 기업 해외진출 지원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환경부는 인증원 설립 과정의 객관성공정성 확보를 위하여 법률행정물산업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인증원 설립위원회‘(이하 설립위)를 올해 3월부터 운영했다.

 

또한, 그간 총 4차례 설립위를 개최하여 정관을 비롯한 인증원 운영에 필요한 주요 규정(직제인사보수회계 규정 등)을 마련했다.

 

아울러, 국내 물기업의 지역적 분포, 인증업무 절차 등 향후 기관 발전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대구광역시 물산업클러스터를 최종 입지로 최근 선정했다.

 

물융합센터 조감도

 

대구광역시의 경우 수십년간 논의되어 왔던 낙동강 물문제의 당사자로서 과학적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지역으로, 이에 대한 지역의 물문제 해결 의지도 입지 선정 시 고려됐다.

 

한편, 인증원은 향후 단계적으로 기관의 기능 및 조직을 확대하여 인증 기준 개발 및 국제표준화, 시험분석, 인증 분야 국제협력 등의 업무도 수행할 계획이며, 기능과 역할 확대 등에 따라 분원 설치 시에는 이번에 후보로 검토되었던 타 지역 설치를 고려할 계획이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인증원은 물 기업들에게 최상의 인검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물 산업 발전의 한축을 담당할 것이라며, “올해 6월 중 기관 설립이 마무리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