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도, 영세 소상공인 위한 2019 신분증 판별기 지원사업 추진

도내 연매출 10억원 미만 & 상시근로자 3명 미만 사업자 선착순 1,000개사

작성일 : 2019-05-15 20:53 기자 : 임혜주

경기도가 도내 소상공인들이 미성년자의 신분증 위조 등으로 억울하게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한 신분증 판별기 지원사업을 추진, 올해 1천개 사를 선착순으로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신분증 판별기 지원사업은 올 6월 위·변조한 신분증으로 청소년에게 주류·담배를 판매한 자영업자에 대한 행정처분을 완화하는 식품위생법 개정안시행에 부응하고, 악의적인 위법행위로 인한 도내 영세 사업자의 법적 피해 예방을 위해 새로이 마련된 사업이다.

 

지원내용으로 신분증 판별기 · 프로그램 구매 비용을 업체별로 최대 60만원 까지 지원한다.

 

, 공급가액이 60만원 미만일 경우 견적서 또는 세금계산서 내 기재된 공급가액만큼 지원금이 지급된다.

 

신청대상은 연매출 10억 원 미만, 상시근로자(대표자 제외) 3인 미만의 도내 영세사업자인 경우 지원이 가능하며 기존의 소상공인 지원사업 기 수혜업체도 지원받을 수 있다.

 

모집 기간은 516일부터 상시모집 예정으로, 신청방법은 이지비즈(www.egbiz.or.kr) 또는 경기도 소상공인지원센터 홈페이지(www.gsbdc.or.kr)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수원시 영통구 광교로 107)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박승삼 도 소상공인과장은 억울한 피해로부터 영세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해 올해부터 신분증 판별기 지원을 추진하게 됐다소상공인 지원 정책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많은 사업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