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와 인천, 대기오염배출사업장 138개소 합동단속

드론을 활용해 ‘단속 사각지대’까지 점검 … 직접 수사 등 위반업체 강력 처벌

작성일 : 2019-05-26 12:25 기자 : 임혜주

대기질 개선 자료사진

 

경기도와 인천시가 경기인천지역 대기질 개선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6일간 인천시와 합동으로 시흥 시화산업단지와 인천 남동산업단지 내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 138개소를 대상으로 특별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번 합동은 도와 인천시 및 시흥시 공무원, 환경단체 NGO 등 총 33명으로 민관합동특별단속반을 구성, 산업단지 내 미세먼지와 악취 배출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 처리실태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중점단속 사항은 대기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의 정상가동 여부 무허가, 미신고 시설설치 여부 대기배출허용기준 준수여부 확인을 위한 시료채취 등이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드론을 활용해 인력을 통한 단속만으로는 점검하기 어려운 단속 사각지대까지 꼼꼼하게 살펴볼 예정이다.

 

점검결과 위반행위를 저지른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인터넷 명단공개 조치를 취하는 한편 중대한 위법행위가 확인될 경우 광역환경관리사업소 환경특별사법경찰관이 직접 수사하도록 할 방침이다.

 

송수경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인천시와의 이번 특별합동점검은 지자체간 사업장 정보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 기술을 공유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점검이 지자체간 광역적 환경관리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흥 시화산업단지에는 1,694개소에 달하는 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 운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시흥 시화산업단지의 미세먼지(PM2.5) 및 초미세먼지(PM10) 농도는 각각 28/, 49/로 경기도 전체 평균인 25/, 44/를 웃돌고 있다. 인천 남동산업단지에는 1,452개소의 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