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추진 동의안 도의회 통과 … 6월말 조사․설계 용역 발주

28일 경기도의회,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신규 투자사업 추진동의안 ‘원안 가결’

작성일 : 2019-05-28 14:24 기자 : 임혜주

경기도가 경기북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28일 도에 따르면 경기도의회는 이날 제335회 본회의를 열고 경기도시공사가 제출한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신규투자사업 추진동의안을 원안 가결했다.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신규투자사업 추진동의안은 경기양주테크노밸리의 사업방식과 규모, 사업비 등을 담은 것이다.

 

현행 제도상 경기도시공사 등 지방공기업은 신규 투자사업 시작에 앞서 타당성 등을 도의회에 승인받아야 한다.

 

동의안에 따르면 경기양주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마전동 일원 약 301(9만평)에 조성되며 총사업비는 1,424억원에 이른다.

 

경기도가 사업승인권자이며 경기도와 양주시, 경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산업단지 개발사업 방식으로 추진된다.

 

추진동의안이 도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도는 이르면 6월말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사·설계 용역을 발주하고 본격적인 후속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도는 2021년까지 산단계획 승인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2년 부지조성 공사를 시작해 2024년경에는 기업 입주가 시작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경기양주테크노밸리에 섬유/패션 등 경기북부 특화산업과 전기전자 산업 등에 IT를 융합시킨 스마트 생활소비재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이종수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추진동의안이 도의회를 통과한 만큼 경기양주테크노밸리가 낙후된 경기 북부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견인해 남북부 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