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나라사랑 큰나무’달기 운동 전개

6.3(월) 대구시청 직원들을 시작으로, 6월 각종 보훈의 달 행사에 참석

작성일 : 2019-06-01 16:53 기자 : 임혜주

대구시와 대구지방보훈청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하셨던 분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시민들과 나누고자 나라사랑 큰나무달기 운동을 전개한다.

 

이에 대구시는 3일 우선 대구시청 청사(본관, 별관)에서 출근하는 시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나라사랑 큰나무배지를 배부하여 6월 한달 동안 착용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현충일 기념식 등 6월 다양하게 개최되는 보훈행사에 참여하는 시민들에게도 배부하여 애국선열과 보훈가족에 대하여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가지는 한 달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나라사랑 큰나무 배지는 광복 60주년과 625전쟁 55주년이 되던 2005년부터 국가보훈처에서 제작하여 매년 6월 호국보훈의 달을 기하여 전 국민 배지달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나라사랑 큰나무의 태극무늬는 국가를 위하여 희생공헌한 국가유공자의 애국심을, 파랑새와 새싹은 자유와 내일에 대한 희망을 상징한다.

 

올해부터는 나라사랑 큰나무 배지를 착용한 시민들에게 6월 한 달간 이월드 입장료가 50% 할인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나라를 위하여 희생하신 애국선열과 4만여 보훈가족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를 올린다온 시민이 나라사랑운동 태극기를 가슴에 달고 나라사랑하는 마음으로 하나가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