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도시철도․서울메트로․CGV, 대중교통 이용활성화 캠페인 진행

"이제부터 매주 화요일 지하철을 타고 극장에 가면 7천원에 영화를 볼 수 있다."

작성일 : 2016-07-18 11:47 기자 : 최부규

 

지하철 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와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CJ CGV와 협약을 맺고, 매주 화요일을 ‘에코데이(ECO-Day)’로 정해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혜택을 주는 캠페인을 벌인다고 18일 밝혔다. 화요일에 지하철을 타고 극장에 가면 7,000원에 영화를 볼 수 있는 이벤트로 오는 19일(화)부터 올해 12월 27일(화)까지 진행된다.

 

CGV왕십리를 비롯한 지하철역 인근 CGV 10개 지점이 참여하며, 영화관내 전용 매표소에 교통카드를 보여주면 당일 지하철 이용내역을 확인한 후 할인해준다.

 

참여 지점은 왕십리, 천호, 하계, 중계, 송파, 강변, 강남, 미아, 대학로, 압구정 지점이다.

 

이번 캠페인은 7월부터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정책의 일환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지난 3월에도 지하철역 포토존에서 인증샷을 찍은 시민에게 영화 할인과 팝콘 등 다양한 선물을 주는 이벤트를 2개월 동안 CGV 3개 지점에서 진행했다. 당시 약 1,000명이 참여할 정도로 호응이 높아 이번에 행사를 확대하게 됐다고 공사 관계자는 전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김태호 사장은 “서울시의 대중교통 이용활성화 정책에 동참하고자 이벤트를 선보이게 됐다”라며 “이용 시민에게 혜택을 드리는 이런 행사가 더 많은 분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세 기관은 시민들의 반응을 보고 더 많은 시민들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행사 요일이나 참여 지점을 늘리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