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먹거리 기본권’ 보장 위한 전략 수립

“새로운 경기, 먹거리 기본권 전략” 발표, 먹거리위원회를 통해 세부과제 발굴

작성일 : 2019-06-11 14:32 기자 : 이민수

경기도가 안전하고,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도민 먹거리 보장을 위해 지역농업과 연계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마련했다.

 

도는 11일 브리핑을 통해 공정, 지속, 건강, 연결을 핵심가치로 4대 전략, 12개 과제로 구성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발표했다.

 

도는 새로운 경기, 먹거리 기본권을 슬로건으로 정책 브랜드화 해 향후 5년간 추진 할 4가지 핵심 목표를 제시했다.

 

첫 번째 목표는 기초생활수급자의 식생활 질을 개선하는 것으로, 지역사회건강조사(2014~2016) 결과 평균 41.3%에 달하는 기초생활수급자의 먹거리 부족비율을 27.5%까지 낮춰 식생활의 질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두 번째는 공공분야 지역농산물 우선 공급을 확대, 현재 4천억 원 수준인 지역농산물 취급액을 1조 원까지 늘려 도내 중소농의 소득증대에 기여한다.

 

세 번째는 건강한 식생활 확산을 위해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5번째인 아침결식률(39.2%)을 가장 낮은 광역자치단체 수준(33.7%)까지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마지막으로, 경기도 31개 모든 시군에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먹거리 위원회를 설치지원해 지역의 먹거리 공동체 육성을 도모할 계획이다.

 

도는 전략 수립에 앞서 민선 7기 들어 지난 1년 동안 결식아동 급식단가를 전국 최고 수준인 6천원으로 인상했다.

 

또 임산부와 영유아에 대한 맞춤형 영양지원 사업인 영양플러스 사업대기자 해소를 위해 도비를 신규 편성해 지원했으며, 시민사회 스스로 먹거리 취약계층을 돌보는 시민단체 먹거리 보장사업등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9월부터 시행되는 고교 무상급식 및 어린이집 아동급식 지원 확대를 위한 예산 262억 원도 5월 추경을 통해 반영했다.

 

도는 이와 함께 경기도 먹거리 위원회에서 논의된 143개 사업 중 9월에 개최되는 경기도 먹거리 위원회 정례회의에서 2020년도 추진사업을 확정, 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도는 향후 도민의 보다 나은 먹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 매년 도민의 먹거리 실태와 지역농산물 이용실태를 조사발표할 예정이다.

 

이대직 농정해양국장은 “‘경기도 먹거리 전략은 도와 교육청, 도의회, 시군,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경기도 먹거리 위원회를 통해 추진 전략별 세부과제들을 발굴하여 실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경기도민 중 경제적 사정으로 가끔 또는 자주 먹을 것이 부족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3.9%로 전국 평균 5.1%보다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구수는 52만 여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도시지역인 동(3.8%)보다 비도시 지역인 읍/(4.5%) 지역에서 먹거리 취약계층이 많았고, 도민 74.4%가 먹거리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에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