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지방소식

서울시, 공유기업 청년고용 촉진… 최대 5백만 원 지원

'공유기업(단체) 지정 및 공유촉진 사업비 지원 공모' 26일까지 내 손안에 서울

작성일 : 2016-08-05 16:06 기자 : 이민수

자료사진-찾아가는 취업박람회

 

청년인턴을 채용하는 공유기업에 서울시가 기업당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청년실업 문제와 기업의 구인난을 동시에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또, 소셜미디어나 인터넷 등의 매체를 활용해 다수에게 투자를 받는 방식인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투자유치를 받고자 하는 공유기업에게 기업소개 동영상 IR 제작비, 기업 분석자료 준비 비용 등 최대 1천만 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공유를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단체와 기업을 대상으로 5일(금)~26일(금) 서울시 공유기업(단체) 지정 및 공유촉진 사업비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올해 세 번째 진행되는 이번 공모는 지정공모 3개 분야(▴크라우드펀딩을 통한 투자유치 ▴청년 인턴 ▴시민 공유체험프로그램)와 자유공모로 모집하며, 선정된 기업에게는 최대 2천만 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지정공모 가운데 '크라우드펀딩을 통한 투자유치 지원'과 '청년인턴 지원' 사업 모집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년인턴 지원사업은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 미취업 청년을 채용(주 35시간 이상 근무)하는 경우 1인당 월 60만 원씩 3개월간 지원한다.

 

이번 공모사업에 응모하고자 하는 단체·기업은 26일(금)까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http://mediahub.seoul.go.kr) ▸공모전 ▸ 「2016년 공유단체․기업 지정 및 지원사업」에서 담당자 이메일(glhakyoung@seoul.go.kr)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서울시는 '13년부터 총 77개 공유단체·기업을 지정해 사업초기 시드머니 제공, 맞춤형 컨설팅 등을 지원해오고 있으며, 카셰어링, 공공자전거 따릉이, 공공청사 유휴공간 개방, 공구대여소 등 시민 생활과 밀착된 다양한 공유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이번 공모는 인턴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를 확대하고 공유기업들이 투자유치를 통해 스타트업에서 한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며 “시민 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공유사업들이 발굴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