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마지막 관문 유네스코 현장평가

경기·강원 세계지질공원 위해 다양한 노력 기울여와

작성일 : 2019-07-22 10:27 기자 : 임태종

연천 전곡리 유적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의 유네스코(UNESCO) 세계지질공원인증을 위한 현장평가가 23일부터 경기 포천·연천, 강원 철원 한탄강 일원에서 진행된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현장평가에는 중국의 장 젼핑(Jianping Zhang), 네덜란드의 마가렛 로엘프(Margareta Roelfs) 등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위원회 위원 2명이 참여한다.

 

평가위원들은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포천과 연천 철원 일원의 주요 지질 역사·문화 명소들을 둘러보며 평가를 실시한다.

 

23일에는 평화전망대와 노동당사, 소이산전망대를, 24일에는 비둘기낭폭포, 아우라지베게용암 등을, 25일에는 은대리 물거미서식지, 전곡리 유적, 백의리층 등을 찾을 예정이다.

 

특히 도는 현장 브리핑을 통해 미적 요소, 과학적 요소, 역사·문화적 가치, 지질학적 특성 등 한탄강 지질공원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아야 하는 당위성에 대해 적극 설명할 방침이다.

 

포천시와 연천군, 철원군을 흐르는 한탄강 일원은 주상절리, 베개용암, 백의리층 등 내륙에서 보기 어려운 화산 지형이 잘 보존돼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고 경관이 아름다운 지역이다.

 

이 같은 가치를 활용하고자 경기도와 강원도는 한탄·임진강 국가지질공원(2015’)강원평화지역 국가지질공원(2014)’으로 각각 지정·관리해왔던 방식에서 벗어나 지난 20163월 상생협력을 체결하고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시작했다.

 

이후 경기도 연천군(273.37포천시(493.31)와 강원도 철원군(398.06) 일대 여의도 면적의 약 400배에 달하는 1,164.7420171226일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으로 통합·지정하고, 20181130일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다.

 

이 밖에도 세계지질공원 인증 학술연구용역은 물론, 여러 차례에 걸쳐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한탄강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여부는 앞서 실시한 서류평가와 이번 현장평가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20204월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릴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김영택 도 공원녹지과장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통해 한탄강의 가치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지질공원 정비 지원을 통해 경기 북부지역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지질공원은 미적, 고고학적, 역사·문화적, 생태학적, 지질학적 가치를 지닌 곳을 보전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자 지정하는 구역으로,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의 3대 보호제도 중 하나다.

 

현재 국내 유네스코 인증 세계지질공원은 제주도(2010), 경북 청송(2017), 광주·전남 무등산(2018) 3개소가 소재해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