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도로 쓰레기 문제해결 위한 도로관리기관 간담회 개최

도로 법면 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기관 간 협력 체계 구축

작성일 : 2019-07-28 12:23 기자 : 이민수

도로법면 쓰레기문제 해결을 위해 관계기관이 모여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가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 민자도로기관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 ‘깨끗한 경기, 깨끗한 도로를 만들기 위한 도로 쓰레기 무단 투기 예방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지난 26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방윤석 건설국장, 서울지방국토관리청 위성붕 도로공사과장, 한국도로공사 김선빈팀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로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6월 시군과 함께 도내 도로 13,276km를 대상으로 청소상태 점검을 실시, 쓰레기가 많이 발생하는 노선과 지점을 파악했다.

 

점검결과 총 862톤의 쓰레기를 수거했으며, 일반국도, 고속도로, 민자도로 순으로 쓰레기기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통행량이 많고 지정체가 많이 일어나는 경부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국도 3호선, 17호선, 48호선 등이 가장 많았다.

 

더욱이 담배꽁초, 음료수캔 등 쉽게 버릴 수 있는 쓰레기부터 오토바이, 건축 폐자제 등 차량 통행의 위험을 일으킬 수 있는 쓰레기까지 버려지고 있어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환경을 위해 조속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음식물 쓰레기는 악취와 비위생적인 환경을 만들 뿐 아니라 주변 토양과 하천까지도 오염시킬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간담회에 참여한 도로관리기관들은 하나같이 이와 같은 도로 쓰레기 불법 투기에 대한 심각성을 공감, 이를 해결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는 우선 도로관리기관 별 전체 노선에 대한 쓰레기 무단 투기 지점을 재점검하고 발견된 쓰레기들을 일체 수거하기로 했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국토교통부에 관련 규칙 개정을 건의, 도로 청소를 의무화하고 도로관리기관들이 관심을 갖도록 도로평가제도를 개선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도로 쓰레기 무단투기 금지 캠페인을 벌이고 상습 쓰레기 무단 투기지역에는 무인단속카메라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아울러 쓰레기통을 비치해 원천적으로 쓰레기가 도로에 버려지지 않도록 하고,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한 도민의식 개선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방윤석 도 건설국장은 도로 위 쓰레기는 경관을 해침은 물론, 안전에도 위협되는 요소라며 경기도가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소통·협력해 도로관련 규칙 및 도로 평가제도 개선 등 선제적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