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미래의 주역’ 경기도 ·전라남도 청소년 교류협력 시작

청소년 안전·인권 토론, 청소년 힐링 체험 및 문화 교류

작성일 : 2019-07-29 11:24 기자 : 임혜주

 

미래의 주역들인 경기도와 전라남도의 청소년들의 교류협력이 시작된다.

 

경기도와 전라남도의 상생협력의 일원으로 시작된 ‘경기도·전라남도 청소년 교류’는 2016년 시작해 올해 4번째다.

 

29일 도에 따르면 청소년 교류단은 경기도 30명, 전라남도 27명 등 총57명으로 구성됐으며,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양 지역을 오가며 교류활동을 진행한다.

 

교류단은 청소년 정책참여 활동을 하고 있는 청소년 참여위원회 및 특별회의 청소년들을 중심으로 구성되며, 4박 5일간 청소년의 안전과 인권 향상을 위한 청소년 의견교환 및 문화체험으로 진행된다.

 

먼저 29일~31일까지는 경기도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청소년 의제 토론 및 청년정책 발굴 등 양 도의 청소년들이 정책 토론을 진행하고, 경기도 박물관, 한국민속촌, 에버랜드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특히 경기도 박물관에서는 3·1운동 100주년 특별전 관람을 통해 청소년들의 역사의식을 고취할 예정이다.

 

31일에는 교류단 전체가 전라남도 목포로 이동해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 카트 체험과 목포 근대역사관 등을 방문한다.

 

조학수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청소년 교류가 양 지역 청소년들의 우정과 화합을 이루는 장이 되길 바란다”며 “경기도는 이번 교류를 통해 발굴된 청소년 정책이 경기도 정책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