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민병두 의원, '대우조선해양' 기술인력 유출 가속화

"해외로 기술유출 및 경쟁력 약화에 대한 대비책 세워야"

작성일 : 2016-09-05 15:59 기자 : 이민수

민병두 국회의원

민병두 의원(더민주·동대문을)이 산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대우조선해양 연도별/조직별 퇴사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우조선해양의 부실이 가속화되며 기술인력 유출도 가속화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부터 2016년 현재까지 대우조선해양에서 퇴직한 퇴사자의 수는 총 3555명이었고 그중 기술본부 인력은 628명이었다. 특히 부실이 드러난 2015년 이후 퇴사한 기술본부 인력은 328명으로 전체 기술본부 퇴사자 중 52%가 1년 반 사이에 퇴직한 것이다.

 

특히 2015년에는 근속년수가 긴 기술본부 인력의 퇴사자가 늘었는데 이들의 평균 근속년수는 14.4년이었다. 2011년 퇴사자의 평균 근속년수는 6.1년, 2012년 9.2년, 2013년 8.1년, 2014년 7.4년이었다. 부실이 가중되면서 숙련된 기술인력 퇴사가 늘어난 것이다.

 

또한, 생산본부 인력 역시 퇴사자가 늘어나고 있는데 전체 3555명(2011년-2016년) 중 1399명(39%)로 퇴사인력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들 퇴직자의 근속연수도 늘어나는 추세이다. 2011년 평균 17.4년, 2012년 23.7년, 2013년 13.9년, 2014년 17.8년인데 비해 2015년에는 25.6년, 2016년 24.3년으로 퇴사자의 숙련도가 높았다.

 

민병두 의원은 ‘구조조정 과정에서 우수한 기술인력이 해외로 유출되고 우리나라 중공업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가 구조조정 과정에서 희생될 노동자들에 대한 재취업 지원 및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