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정부합동평가 ‘정량부문 광역도 1위’ 차지

정성평가는 32건 중 9건 선정. ‘부천시 공유주차장 사업’ 국민 공감 우수사례 선정

작성일 : 2019-07-30 17:46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민선7기 들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슬로건으로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추진해 온 경기도가 정부합동평가 정량 부분 광역도 1위를 차지했다.

 

30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9년 지방자치단체 합동평가결과에 따르면 경기도는 정량평가 달성율 77.24%를 기록하며 9개 광역도 가운데 가장 높은 성적을 거뒀다.

 

정부합동평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수행하는 국가위임사무와 국고보조사업, 국가주요시책 등을 행안부를 비롯한 24개 정부부처가 공동으로 평가하는 제도다.

 

올해 평가는 17개 시도의 2018년 실적을 대상으로 정량과 정성평가로 나눠 진행됐다.

 

정량평가는 공공의 이익, 공동체 발전, 사회적 가치 실현 등 정부가 정한 123개 지표에 대한 지자체별 달성율을 비교한 것으로 도는 95건을 달성해 광역도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광역시 가운데는 울산시가 1위에 올랐다.

 

도는 네거티브 규제 도입실적 중기청(옴부즈만) 지방 규제 애로 발굴개선 실적 테마별 규제 발굴개선 실적 지방분권형 규제혁신과제 발굴개선 실적 등 규제개혁분야와 신규 수급가구 발굴 및 기초보장 사각지대 해소 노력 지자체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확인조사 기간 내 처리율 희망키움통장및 청년희망키움통장 모집율 거동불편 노인 돌봄서비스 제공률 등 복지분야 지표의 달성률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규제 개혁과 주민복지 분야는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주요 관심 분야 가운데 하나로,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가 좋은 결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한편, 정성평가는 정부가 제시한 32개 사업에 대한 도 및 시·군의 우수사례를 선정하는 평가로 경기도에서는 9건의 우수사례가 선정됐다.

 

정부는 이번 정성평가에서 국민평가단을 통해 국민공감 우수사례로 최종 5건을 선정했는데 이 가운데 경기도 부천시의 소유를 넘어 공유~ 함께 쓰는 아파트 주차장사례도 선정됐다.

 

평가단은 국민의 관심도를 높이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제도로 각 시도별로 5명씩 모두 85명이 심사에 참여했다.

 

이 사례는 부족한 주차공간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으로 부천시는 시내 공동주택과 공유협약을 맺고 낮 시간 동안 공동주택 주차장을 공유주차장으로 활용했다.

 

이 사업에는 10개 아파트 단지가 참여해 210면 규모의 주차장을 확보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바뀐 규정에 따른 첫 평가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면서 매월 실적점검을 통해 합동평가에 관심이 낮거나 실적이 부진한 시·군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과 컨설팅을 실시해 내년에는 더욱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