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구의원 동정

전철수 시의원,‘서울시 도시계획사업’ 내 집주고 임대주택이라니 이해할 수 없어 !

"분양주택으로 보상해줘야... 이마저도 어려우면 철거민에게 선택권을 줘야할 것"

작성일 : 2016-09-07 18:53 기자 : 이민수

전철수 서울시의회의원(더민주, 동대문1)

 

서울시의회 전철수 의원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동대문1)은 9월 5일 개최된 제270회 임시회 제4차 회의 중‘서울특별시 철거민 등에 대한 국민주택 특별공급규칙’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서울특별시 철거민 등에 대한 국민주택 특별공급규칙’ 은 지난 1999년 제정되어, 서울시 및 서울주택도시공사 등에서 시행하는 도시계획사업으로 인해 철거되는 건물의 소유자(철거민)에게는 보상금 또는 아파트 특별분양권, 세입자(철거세입자)에게는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것을 내용으로 시행되기 시작했다.

 

이후 특별분양권을 악용한 부동산투기가 발생하는 등 제도 악용이 빈번해지자, 서울시는 2008년 4월 18일 소유자(철거민)에게도 임대주택만을 공급하도록 규칙을 개정했다.

 

전 의원은, “과거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이 빈번했던 시기에는 특별분양권을 이용한 투기행위가 성행하여 이를 근절시킬 필요가 있었으나, 현재는 여건이 달라졌다”며, “이제는 도시계획사업을 방해하며 노후 주거지를 방치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어 규칙 개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하였다.

 

현재 서울시 규칙에서는 철거민과 철거세입자에게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건립 또는 매입하는 임대주택”만을 공급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부동산투기 목적으로 토지나 건축물을 소유한 것이 아님에도 재산권을 념겨주고, 임대주택을 받아야하는 불합리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전철수 의원은, “투기방지를 목적으로 규칙을 개정하고 ‘거주중심의 주거지원’이라는 명목 하에 주민의 재산권을 강제 수용하고 있음에도, 장기전세 특별공급 분양권*이라는 또 다른 투기가 성행하고 있어, 본 제도 도입의 의미가 무색해졌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시 규칙에 따른 재산권 침해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철거민에게 임대주택 또는 특별 분양권 중에서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을 대안으로 제시하며 규칙 개정을 촉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