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북한 관련 국내외 전문가 연해주로 모인다

경기도, 7일 2019 남북 및 동북아 농업협력을 위한 국제 컨퍼런스 개최

작성일 : 2019-08-05 12:50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가 최근 ‘2019 아시아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한데 이어 농업분야 남북교류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경기도는 ()통일농수산사업단,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함께 오는 7일 러시아 연해주 우수리스크에서 ‘2019 남북 및 동북아 농업협력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한반도 평화시대에 발맞춰 남북 농업 교류협력사업의 준비와 정보교류를 목적으로 남한과 북한, 동북아시아 지역 국가 간 소통 기반을 확립하기 위해 열린 행사다.

 

행사는 한국, 러시아, 중국, 일본 등 국내외 농촌·농업개발 전문가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 네 차례의 세션토론을 가질 예정으로, 농업분야 협력 활성화와 북한 농촌지역의 자립 및 지속 가능한 종합개발 방안에 대해 열띤 논의를 나누게 된다.

 

첫 번째 세션인 북한 농업 현황과 과제에서는 남북농업협력 사례와 과제, 김정은 시기 협동농장과 포전제의 현황과 전망, 김정은 시기 경제 개혁과 북러협력, 북중러 농업개혁 비교 등을 발표하고 토론한다.

 

두 번째 세션인 지자체의 동북아 및 북한농업협력 방안에서는 경기도 축산정책 방향과 남북 축산 교류방안, 중국 동북지역 학술단체와 북한과의 지식공유, 남북러 삼국농업협력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세 번째 세션인 북한의 개혁개방과 농업에서는 러시아 극동과 북한과의 경제협력 현황과 발전방안, 경기도 농업정책과 북한농업협력의 연계방안, 북한 경제개혁조치와 북일 교류방안, 평양의 외자유치와 대외협력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네 번째 세션인 연해주에서의 남북러 농업협력의 현황과 발전방향에서는 남북러 농업협력, 연해주 농업현황, 연해주 맞춤형 농업협력 과제 등을 주제로 의견을 공유한다.

 

도는 이번 컨퍼런스 외에도 국내외 전문가 및 실무자들과 함께 연해주 영농지원센터, 연해주 내 주요 농업시설 등을 방문, ‘동북아 농업협력 네트워크 구성에 관한 실무 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남북개발협력의 파급력이 가장 큰 분야로 향후 대북제재가 완화될 경우, 가장 먼저 활발히 추진해야 하는 분야가 바로 농업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향후 남북 및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동북아 농업경제협력 공동체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경기도가 앞장서 나가겠다고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