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고령운전면허 자진 반납자 지원 사업 시행

만 65세 이상 운전면허 자진 반납자에 10만원 교통카드 지급

작성일 : 2019-08-09 10:50 기자 : 이민수

고령운전자 면허증 반납시 지급되는 교통카드(안)

 

대구시와 대구지방경찰청은 오는 9.2.(월)부터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만65세 이상 고령 운전자들에게 10만원상당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해 지역의 만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111명 중 19명으로 17.1%를 차지했다.

 

또 최근 5년간 고령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발생건수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14년 1,251건 → ’18년 1,790건, 43.1% 증가)로, 만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집중적인 대응이 절실히 필요하다.

 

만65세이상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현황

                                                                 (단위 : 명, 건)

 

구 분

’14

’15

’16

’17

’18

사고건수(전체/고령자 운전)

14,417/

1,251

14,099/

1,385

12,979/

1,435

12,868/

1,536

13,088/

1,790

사 망 자(전체/고령자 운전)

173/18

157/25

158/22

136/27

111/18

부 상 자(전체/고령자 운전)

20,541/

1,675

20,147/

1,923

18,543/

1,982

18,334/

2,115

18,985/

2,518

 

이번 사업은 고령화로 인지능력과 신체능력이 떨어져 긴급 상황에 신속한 대처가 어려워 교통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고령 운전자들이 본인과 가족은 물론 시민의 안전을 위해, 운전면허를 자진반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유도한다.

 

지원 대상은 대구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고 운전면허 반납일 기준 만65세 이상으로 2019.1.1.이후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사람이다.

 

신청은 오는 9.2.(월)부터 경찰서 민원실과 대구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운전면허증을 반납하고 교통비 지원서를 작성하면 된다.

 

교통카드 지급까지는 교통카드 제작 등 절차가 필요해 신청 후 약 한 달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디지비(DGB)유페이에서 교통카드를 무상 제작, 지원한다.

 

올해는 신청접수 순으로 3,000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등기우편으로 배부하고, 신청자가 지원 대상을 초과해 올해 교통카드를 지급받지 못할 경우에는 내년에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지역의 만65세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는 2016년 124천명, 2017년 139천명, 2018년 153천명 등 매년 14천여 명이 증가하고 있다.

 

《 대구시 운전면허 소지자 현황 》

                                                                  (단위 : 명)

구 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전체 운전면허소지자

1,481,802

1,508,193

1,544,705

1,552,831

1,563,551

만65세이상 운전면허 소지자

103,604

114,081

124,696

139,588

153,268

 

서덕찬 대구시 교통국장은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는 매년 증가 추세이다”라며 “운전면허 자진반납 문화 확산을 통해 교통사고를 줄이고, 대구가 교통안전 선진도시로 발돋움하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으니, 시민여러분께서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대구/경북 이전 기사